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정치
<한-아세안> 공식세션 개최…미래비전성명 채택朴대통령, 1세션 주재…모두발언서 양측 미래 발전방안 제시
제민일보
입력 2014-12-12 (금) 09:04:04 | 승인 2014-12-12 (금) 09:05:36 | 최종수정 2014-12-12 (금) 09:04:30
   
 
  ▲ 박근혜 대통령과 아세안 국가 정상들이 11일 오후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환영만찬 참석을 위해 컨벤션홀로 입장하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은 12일 한-아세안(ASEAN) 특별정상회의를 주재하고 양측간 '전략적 동반자 관계의 미래비전에 관한 공동성명'을 채택한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특별정상회의 공식 프로그램인 1·2세션에서 아세안 10개 회원국 정상들과 지난 25년간의 협력 관계를 평가하는 한편 아세안과의 새로운 협력의 청사진을 논의한다.
 
특히 박 대통령은 올해 아세안 의장국인 미얀마의 테인 세인 대통령과 이번 특별정상회의 공동의장으로서 '한-아세안 협력관계 평가 및 미래방향'을 주제로 한 1세션을 주재한다.  
 
 박 대통령은 1세션 모두발언을 통해 내년에 정치·안보, 경제, 사회·문화의 3개 범주를 포괄하는 공동체 출범을 앞둔 아세안과의 새로운 협력관계 강화 방안을 제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인구 6억4천만명 이상, GDP 규모 약 3조 달러의 거대 단일시장인 아세안공동체의 탄생을 앞두고 양측간 폭넓고 심도있는 협의를 통해 지난 2010년 구축한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진전시키는 한편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공조를 굳건히하기 위한 구상이 담길 전망이다. 
 
이어 박 대통령은 테인 세인 대통령이 주재하는 '기후변화와 재난관리를 중심으로 한 비(非)전통 국제안보이슈' 주제의 2세션을 마치고 정상오찬을 함께한다.
 
또 테인 세인 대통령과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이번 정상회의 결과 채택된 공동성명의 내용에 대한 설명을 끝으로 특별정상회의 공식 일정을 마무리한다.
 
공동성명에는 정치·안보, 경제, 사회·문화, 글로벌 협력 등에서의 미래비전과 분야별 이행방향이 구체적으로 제시될 예정이다.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