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국제/북한
"반테러 예산" 놓고 부시-의회 불협화음
제민일보
입력 2001-11-08 (목) 20:46:36 | 승인 2001-11-08 (목) 20:46:36 | 최종수정 (목)
조지 W. 부시 미 대통령과 미 의회가 ‘9·11테러참사’로 인한 테러피해 복구 및 반테러대책 집행을 위한 긴급지출예산 편성을 둘러싸고 정면 대치하고 있다.

부시 대통령은 6일 백악관에서 미 상·하원 세출위원을 포함한 의회지도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의회가 만약 테러관련 긴급지출 예산을 추가 편성할 경우, 이에 대해 즉각 거부권을 행사할 것임을 통고했으며 의회지도자들은 이에 강력 반발, 테러참사 후 처음으로 행정부-의회간 냉기류가 조성되고 있다고 워싱턴 포스트 등 미 주요언론들이 7일 보도했다.

부시 대통령이 테러참사이후 반테러대책과 관련한 의회차원의 초당적 지원을 촉구한 뒤 의회를 향해 거부권 행사를 경고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미 의회는 지난달 테러 피해 복구 및 반테러 대책비로 400억 달러 규모의 긴급지출안과 150억 달러규모의 항공산업 지원법안을 통과시켰으며 이달 들어 상·하 양원협조아래 대 테러 국내안전 확보를 위해 최소한 150억 달러를 연말지출예산으로 추가편성키로 의견을 모았다.

그러나 부시 대통령은 연말까지 국내 테러피해복구를 위한 예산으로 긴급 편성된 400억 달러로 충분하다면서 테러참사로 인한 국내 경기침체를 극복하기 위해 최소 600억달러 규모의 신규 감세안을 승인해 줄 것을 의회에 촉구한 바 있다.

부시 대통령은 의회가 이미 600억 달러 규모의 긴급 지출안을 통과시킨 사실을 지적, 경기촉진책은 지출을 늘리기보다는 감세를 통해 이뤄져야 한다며 의회의 추가지출예산 편성에 제동을 걸고 나섰다.

이에 대해 의회 일부 강경파들은 “테러참사이후 미 의회가 부시 대통령이 요청한 제반 사항을 거의 들어주었다”면서 “부시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하기를 원한다면 그렇게 하라”며 추가예산 편성 강행태세를 늦추지 않고 있다.<연합>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게임 2007-06-30 02:43:14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