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정치
靑 "유출경위서 檢에 넘겨…유출자 밝혀질것""묵살한 적 없어…오히려 민정에 빨리조사하라 했다"
제민일보
입력 2014-12-15 (월) 19:56:15 | 승인 2014-12-15 (월) 19:59:49 | 최종수정 2014-12-15 (월) 19:56:43
   
 
  ▲ 새정치민주연합 박범계 의원(대전 서구 을)이 15일 국회에서 열린 '제330회 국회(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청와대 문건 유출 사건과 관련해 경위서 내용을 일부 공개했다.  
 

청와대는 15일 새정치민주연합 박범계 의원이 청와대 내부 문건 '유출경위서'를 공개한 것과 관련, "검찰에 제출됐고, 검찰이 수사를 하고 있으니 수사결과 유출자가 누구인지 밝혀질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해당 유출경위서는 지난 5월 오모 당시 행정관이 유출된 문건 100여건과 함께 정호성 제1부속비서관에게 전달된 것을 말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 "그 유출경위서는 유출된 문건 100여건과 함께 (현재 수사 중인) 검찰에 제출됐다"고 덧붙였다. 
 
또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박 의원이 "정윤회 사태가 예고돼 있는데도 정 비서관이 묵살해 버린 것"이라고 주장한 것에 대해 "정 비서관이 묵살한 적이 없고, 오히려 (민정수석실에 넘겨) 빨리 조사하라고 했다"고 반박했다.
 
이 관계자는 또 "그 유출경위서의 전반적 내용은 이명박 정부 청와대 출신 행정관이 박관천 전 행정관의 컴퓨터에서 자료를 빼돌려 대검 범죄정보과 수사관을 통해 언론에 유출한 것이라는 취지의 주장"이라며 "어찌 보면 이 유출경위서를 작성한 이가 문건을 유출해놓고 '나는 아니다'는 취지로 주장하는 허위 경위서일 가능성이 크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