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정치
국회 긴급현안질의 2라운드…'靑문건' 공방 계속
제민일보
입력 2014-12-16 (화) 09:09:20 | 승인 2014-12-16 (화) 09:11:24 | 최종수정 2014-12-16 (화) 09:10:37
   
 
  ▲ 새정치민주연합 박범계 의원(대전 서구 을)이 15일 국회에서 열린 '제330회 국회(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청와대 문건 유출 사건과 관련해 경위서 내용을 공개하며 황교안 법무부 장관에게 질문을 하고 있다.  
 

여야는 16일 국회 본회의에서 '청와대 비선실세 국정개입' 의혹과 공무원연금개혁, 자원외교 국정조사 등을 주제로 한 긴급 현안질의를 이틀째 이어간다. 

이날 질의에서 여야는 전날과 마찬가지로 '정윤회 문건', '박지만 문건' 유출을 둘러싸고 날선 공방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 
 
새정치민주연합은 청와대 문건유출 혐의를 받던 최모 경위의 자살과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회유를 암시한 최 경위의 유서 공개와 관련해 검찰의 끼워맞추기식 강압조사를 주장하며 특검 도입을 주장하고 있다.
 
반면 새누리당은 최 경위의 유서 내용을 포함해 제기된 모든 의혹들은 검찰 조사를 통해 철저히 밝혀져야 한다는 입장으로, 검찰 수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야당이 정치공세를 자제해야 한다고 촉구하고 있다.
 
이밖에 새누리당은 공무원연금개혁의 시급성을 강조하며 야당의 협조를 요청할 것으로 보이는 반면, 새정치연합은 밀어붙이기 식으로 개혁을 추진할 게 아니라 내년 상반기까지 당사자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야 한다고 맞설 것으로 예상된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