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정치
국토부, '땅콩회항 부실조사' 자체감사임원 옆에서 사무장 조사…봐주기 논란
제민일보
입력 2014-12-18 (목) 09:07:04 | 승인 2014-12-18 (목) 09:08:02 | 최종수정 2014-12-18 (목) 09:07:28
   
 
  ▲ 권용복 국토부 항공안전정책관(왼쪽)이 16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국토부 기자실에서 이른바 대한항공의 '땅콩 리턴' 사건과 관련해 조사 진행상황과 향후 조치계획 등을 발표하고 있다. 오른쪽은 이광희 국토부 운항안전과장.  
 

대한항공의 '땅콩 회항' 사건에 대한 조사가 허술하고 공정성이 부족했다는 비판을 받는 국토교통부가 자체 감사에 착수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조사 과정을 전반적으로 조사해 문제가 있었는지 살펴볼 것"이라고 18일 말했다. 
 
국토부는 전날 이번 조사과정을 점검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하고 감사에 들어갔다.  
 
사건의 중요한 참고인인 박창진 사무장 등을 회사를 통해 부르는 등 기본을 무시한 조사였다는 지적을 받은데다 박 사무장을 조사할 때 회사 임원을 19분간 배석시킨 것으로 드러나면서 대한항공[003490]에 대한 '봐주기' 조사가 아니었느냐는 비판이 높아진 것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박 사무장이 언론 인터뷰에서 회사 측이 '국토부의 조사 담당자들이 대한항공 출신이라 회사 측과 짜고 치는 고스톱'이라며 심리적으로 위축시키기도 했다고 말한 것을 계기로 국토부 조사의 공정성 논란이 시작됐다.
 
실제로 이번 조사단에 참여한 6명 가운데 항공안전감독관 2명이 대한항공 출신으로 확인됐지만 국토부는 문제 될 것이 없다며 진화에 나섰다.
 
서승환 장관도 16일 기자들과의 만찬 간담회 자리에서 조사단 구성에 대한 지적에 "(조사의) 공정성, 객관성은 전혀 염려하지 않아도 된다고 자신 있게 단언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같은 해명에도 조사과정의 다른 문제점이 속속 드러났다.
 
조사를 위해 대한항공으로부터 1등석 승객의 연락처를 전달받는 과정에서도 적극적인 의지를 보이지 않아 조사를 시작한 지 8일만인 16일에야 연락처를 파악한 것으로 나타났다. 
 
안진걸 참여연대 협동사무처장은 "국토부가 처음부터 대한항공을 봐주려고 한 것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