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문화생활 2014 문화결산
정책·소통·사업 부실함 드러나[2014 문화결산] <상>-부실함 드러난 문화계
이소진 기자
입력 2014-12-28 (일) 17:21:42 | 승인 2014-12-28 (일) 17:25:21 | 최종수정 2014-12-28 (일) 19:34:23
   
 
  ▲ 탐라대전 폐지, 미술대전 갈등 등 2014년은 제주 문화계에서 '부끄러운 해'로 기록되고 있다. 사진은 탐라문화제 길트기.  
 
탐라대전 폐지·탐라문화제도 문제 산적
미술대전 이관 갈등 일단락…과제 여전
문예재단 문화지원사업 규제 방안 없어

올 한 해 동안 제주 문화계는 한마디로 '빈 수레가 요란'했다. 다양한 행사가 열렸으며 이와 관련해 잡음이 끊임없었지만, 성과는 없었다. 이에 올 한해 제주를 뜨겁게 달군 문화계 이슈를 세 가지의 주제로 돌아보며 문제점을 분석해보고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한 논의를 해보려 한다.
제주 문화계에서 2014년은 다시 돌아가고 싶지 않은 '부끄러운 해'로 기록되고 있다.
 
우선 제주 축제 육성 정책에 대한 부재와 부실함을 드러냈다.
 
제주도는 제주 대표축제로 육성하고자 했던 제주 탐라대전에 대한 폐지를 결정했다.
 
제주도는 3년 주기 개최 계획에 따라 오는 2015년 개최될 예정이었으나 여론 악화 부담으로 '폐지'를 결정, '용두사미'라는 비난이 이어졌다.
 
이어 도는 '제주탐라문화제'를 강화할 계획이지만, 이마저도 녹록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제53회 탐라문화제 평가결과 △킬러 콘텐츠 부재 △불만족스러운 향토음식의 질 △차별성 없는 민속축제 등 매년 지적되는 문제점이 올해도 노출됐다.
 
특히 '미술대전 이관 문제'를 통해 문화예술계 소통 부재가 드러났다.
 
제주예총과 한국미술협회 제주도지회는 올 초부터 미술대관 이관을 두고 줄다리기를 이어왔다. 결국 제주도의 중재로 '내년 공동개최, 2016년 이관'으로 합의, 일단락됐다.
 
그러나 △미술협회의 구체적인 축제·예산 운영 계획 △사진작가협회·건축가협회 등의 독립 등의 문제가 산적해 '완전한 문제 해결'에 대한 의문은 남아있는 상태다.
 
또 문화지원사업에 대한 부실함이 드러나, 사업을 관리하는 제주문예재단의 역할에 대한 회의론이 번지고 있다.
 
최근 문화지원 사업을 통해 사업비를 지원받은 도내 한 연극단체가 저작권을 무단 도용한 사실이 밝혀졌다. 
 
그러나 도와 제주문예재단은 이를 제재할만한 규정이 없다며 이를 '수수방관', 문화계의 지적을 받았다.
 
이어 도내 예술인들 사이에서 문화지원 부담율 개선 목소리가 거세지고 있다. 
 
제주도는 현재 지원단체 부담율은 50%로, 문화계 관계자들은 "수익 없는 산업인 문화계에서 불공정하고 불가능한 비율"이라고 지적했다. 
 
심지어 이에 반발한 몇몇 단체들은 내년 행사를 '보이콧' 하려 하고 있어 우려가 깊어지고 있다. 다만 도가 자부담률 축소 방안을 고민하고 있어, 개선 여지가 남아있다. 이소진 기자

이소진 기자  lllrayoung@daum.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소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