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경제
차량용 LPG 5년만에 800원대로 하락…ℓ당 897원경유도 1천400원선 무너져 ℓ당 1천398원
제민일보
입력 2015-01-02 (금) 09:07:16 | 승인 2015-01-02 (금) 09:09:22 | 최종수정 2015-01-02 (금) 09:08:58
   
 
  ▲ E1 LPG 충전소  
 

지난해 국제유가가 폭락하면서 차량용 LPG가격도 '뚝뚝' 떨어져 5년 만에 ℓ당 800원대로 하락했다.

한국석유공사의 유가정보시스템 오피넷에 따르면 LPG 충전소의 자동차 부탄가스 소비자 평균가격은 1월1일 ℓ당 899.84원으로 집계돼 800원대로 내려왔고, 2일 현재 897.09원을 기록했다. 
 
경유가격도 새해 첫 날 ℓ당 1천399원으로 1천400원대가 무너지더니 2일 1천398.51원에 팔리고 있다. 
 
차량용 LPG 가격은 2009년 11월 ℓ당 856원에서 12월 900원대로 올라가더니 2011년 1월 1천68원으로 1천원선을 넘었다.
 
이후 상승세를 타고 2012년 5월 1천172원으로 최고점을 찍은 뒤에는 1천100원 안팎 가격으로 판매됐다.  
하지만 2014년 1월 1천122원에 팔리던 차량용 LPG는 국제 유가 하락으로 10월 996원에 판매돼 1천원선이 무너지더니 11월 984원, 12월 924원으로 하락했다.
 
이어 E1 등 LPG 수입업체들이 새해 첫 달 LPG 가격을 ㎏당 60원씩 인하하면서 800원대로 내려온 것이다. 
 
LPG 수입업체들은 매월 말 사우디아라비아 국영석유기업인 아람코가 통보한 국제 LPG 가격(CP: Contract Price)에 환율, 세금, 유통비용 등을 반영해 다음 한 달치 공급가를 결정한다. 
 
부탄가스를 ㎏당 60원 인하하면 ℓ당 35원을 내리는 것이라 12월 마지막 주 923원이었던 차량용 LPG 가격은 다음주 중 평균 890원 안팎으로 떨어질 전망이다.
 
경유 가격 또한 2014년 1월 평균 ℓ당 1천705원에서 10월 1천584원으로 내려오더니 새해 첫 날 1천400원 밑으로 내려왔다.
 
정부는 휘발유와 경유, LPG의 상대 가격비율이 100:85:50이 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날 휘발유 전국 평균가는 ℓ당 1585.90원, 경유 1천398.51원, LPG 897.09원이라 100:88:57인 상태다.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