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경제
취업 후 갚는 학자금 대출 소득 8분위까지 확대9만7천명 추가 혜택…신입생 추가 대출제도 신설
제민일보
입력 2015-01-05 (월) 09:13:40 | 승인 2015-01-05 (월) 09:14:44 | 최종수정 2015-01-05 (월) 09:14:28
   
 
     
 

취업하고 나서 대학 대출금을 상환하는 제도인 '든든장학금'의 대상이 소득 8분위까지 확대된다.

교육부와 한국장학재단은 2015학년도 1학기부터 대학생이 학기 중 상환부담 없이 학업에 전념하게 하는 든든장학금의 대상을 소득 7분위에서 8분위로 확대한다고 5일 밝혔다. 
 
이에 따라 부모와 자신의 소득이 연 7천만원 이하인 학생까지 든든장학금을 받을 수 있게 됐다. 
 
교육부와 재단은 든든장학금 지급 대상이 약 9만 7천명 정도 늘어날 것으로 추정했다. 
 
지난해 든든장학금을 받은 학생은 모두 58만5천명이고 규모는 1조6천386억원이다. 
 
교육부는 또 올해부터 대학 신입생에 한해 기존 대출금을 반환하지 않고 추가 대출을 해주는 제도를 신설했다. 
 
작년까지는 추가로 합격한 대학에 등록하려고 대출을 받으려면 기존 대출금을 반환해야 가능했고 시일이 빠듯해 추가 합격한 대학의 등록금을 학생이 직접 마련해야 하는 경우가 많았다. 
 
작년 1학기에 학자금 대출을 받은 신입생 중 3천200명은 추가 합격에 따른 등록금 마련에 불편을 겪었다. 
 
대학생, 대학원생에 대한 2015학년도 1학기 학자금 대출은 오는 6일 시작되며 금리는 현행과 같이 2.9%가 유지된다. 
 
등록금의 대출 신청기간은 3월 25일 마감되고 생활비는 4월 30일까지다. 생활비 대출의 경우 4월 7일 이후에는 소득분위 산정이 마감돼 든든장학금을 제외한 일반상환 학자금 대출만 가능하다. 
 
한편 2015학년도 대출제한 대학으로 지정된 대학의 신입생은 등록금 일부의 대출이 제한된다. 
 
대출제한 대학은 신경대, 서남대, 한려대, 한중대, 광양보건대, 장안대, 대구미래대 등 7개교다. 
 
이들 대학의 대출제한은 소득 9∼10분위의 일반학자금 대출 이용자에게 적용되고 대출한도는 등록금의 30%까지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