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제민 신문고 현장을 가다
"센터 관리 미흡…제주시에 뺏겨"[제민 신문고 현장을 가다]
'서귀포시체력인증센터' 올해 재공모 탈락
1년도 안 돼 문 닫아…시민 허탈감 등 불만
김지석 기자
입력 2015-01-07 (수) 18:32:28 | 승인 2015-01-07 (수) 18:34:34 | 최종수정 2015-01-07 (수) 20:33:47
   
 
  ▲ 서귀포시민의 체력측정 등을 위해 조성된 서귀포시체력인증센터가 1년도 안 돼 문을 닫으면서 사업관리 미흡미 도마에 오르내리고 있다. 사진은 지난해 서귀포시민들이 체력인증센터를 이용하는 모습.  
 
체력측정을 위해 '국민체력100 체력인증센터'를 찾았습니다. 그런데 2014년도 사업은 이미 끝났고 센터가 제주시로 옮길 수 있다는 말을 듣고 서귀포시민으로서 울분을 감출 수가 없습니다. 문화체육시설을 늘려도 모자랄 판에 제주시로 빼앗긴다는 게 말이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1월 5일 제민신문고)
 
서귀포시민의 기초 체력 측정과 운동 처방 등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조성한 '서귀포시체력인증센터'가 1년도 안 돼 문을 닫으면서 사업관리 미흡이 도마에 오르내리고 있다. 
 
특히 정부가 이용자 부족으로 서귀포시를 제외하고 제주시를 새로운 체력인증센터로 선정하면서 서귀포시민들의 불만과 허탈감이 커지고 있다.
 
서귀포시는 지난해 1월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민체육진흥공단이 주관한 '국민체력 100 체력인증센터 사업'에 선정됐다. 
 
이에 따라 시는 지난해 3월 서귀포시생활체육문화센터(제주월드컵경기장 옆) 2층에 '서귀포체력인증센터'를 마련, 시민들의 생애주기별 건강 체력 기준을 측정하고 맞춤형 운동처방, 체력증진 프로그램을 제공했다.
 
특히 만 19세 이상 성인이면 누구나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데다 출장 체력측정도 함께하면서 지난해 말까지 10개월 동안 모두 3700여명이 이용하는 등 시민들로부터 호응을 얻었다.
 
하지만 국민체육진흥공단은 올해 재공모를 통해 이용자가 적다는 이유 등으로 서귀포시를 사업에서 제외하고 제주시를 새롭게 선정했다.
 
이처럼 시민들의 체력증진을 위해 시작한 사업이 1년도 안 된 채 문을 닫게 되면서 서귀포시의 '사업관리' 능력 미흡과 함께 정부의 소도시 홀대에 대한 비난의 목소리가 높다.
 
이에 대해 서귀포시 관계자는 "연간 최소 이용자 3600명을 채우기 위해 노력했지만 재공모에서 탈락했다"며 "이에 시민들에게 불편을 주지 않기 위해 체력인증센터가 있던 생활체육문화센터 2층에 헬스장을 이전, 확장하고 실내체육관 내 운동프로그램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국민체육진흥공단이 주관하는 '국민체력100 체력인증센터 공모사업'은 모든 국민의 체력을 증진시키기 위해 국가가 시행하는 무상체육복지서비스로, 과학적인 체력측정과 전문가의 운동처방, 체력증진교실을 운영하는 사업이다. 김지석 기자

김지석 기자  kjs@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