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감귤
감귤 생산실명제·상품기준 전면 시행11대 과제 추진…월동채소 작부체계 개선
비상품 시장격리, 식품가공·6차산업 육성
농산물 유통구조 개혁·보조사업 100% 공모
이창민 기자
입력 2015-01-08 (목) 17:44:16 | 승인 2015-01-08 (목) 17:45:09 | 최종수정 2015-01-08 (목) 20:23:51
   
 
  ▲ 올해부터 감귤생산 실명제가 첫 시행되고 새로운 품질기준 적용, 비상품감귤의 경매 시장 격리 등이 추진된다. 사진은 불량감귤유통단속반원들이 포장된 감귤상자를 열고 감귤 크기를 확인하는 모습.  
 
올해부터 감귤생산 실명제가 첫 시행되고 새로운 품질기준 적용, 비상품감귤의 경매시장 격리 등이 추진된다. 특히 월동채소 처리난의 근원적 해결을 위해 작부체계를 전면 개선하기로 해 귀추가 주목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8일 제주의 가치를 높이는 미래농업 육성을 위해 4대 전략·11대 혁신과제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올해부터 타 지역으로 반출되는 노지감귤 상자에 성명, 주소, 연락처 등이 표기되고 2017년 이후부터 당·산 함량이 추가로 게재된다.
 
또 올해산 노지감귤부터 강제 착색·비상품 감귤은 경매시장에서 격리되고 현행 11단계(0번∼10번과)인 감귤품질기준이 5단계(2S·S·M·L·2L)로 바뀌고 상품 기준은 47㎜에서 49㎜로 조정된다.
 
특히 2014∼2018년 국비·지방비 등 356억원을 투입해 월동채소의 작부체계를 개선하기로 했다. 적정면적 초과→과잉 생산→가격 하락→유통 혼란 등의 악순환을 해결하기 위해 추진되는 이번 사업은 TF팀을 구성해 지역별로 적합한 품종 재배, 재배신고제 및 계약재배 확대 등을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 서부지역에 맥주보리, 동부지역에 유채, 중산간 지역에 조·콩·메밀 재배 권장 등이 검토되고 있다.
 
이와 함께 2·3차 산업과 연계한 6차 산업화를 통해 농업의 고부가 가치를 창출하는 등 식품가공산업, 융복합형 6차산업을 집중 육성할 예정이다. 이밖에 △농협 중심의 농산물 유통구조 개혁 △1차산업 보조사업 100% 공모 △농작업 기계화 △농업용수 광역화사업 추진에 따른 예비타당성 조사 적극 대응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창민 기자

이창민 기자  lcm9806@para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