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경제
작년 주택 거래량 100만5천건…8년만에 최다수도권 27%↑·지방 11%↑…"전국적으로 고르게 증가"
제민일보
입력 2015-01-11 (일) 17:20:18 | 승인 2015-01-11 (일) 17:29:37 | 최종수정 2015-01-11 (일) 17:20:53
   
 
     
 
지난해 전국의 주택 매매 거래량이 100만건을 돌파하며 8년 만에 최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7·24대책', '9·1대책' 등 정부가 부동산 대책을 잇달아 발표하면서 시장에 기대감이 확산하고 매매가격이 회복세를 보인 영향으로 분석된다. 
 
국토교통부는 2014년 연간 총 주택 매매 거래량이 100만5천173건으로 전년보다 18.0%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11일 밝혔다. 이는 2006년(108만2천건) 이후 가장 많은 거래량이다. 연간 거래량이 100만건을 돌파한 것도 2006년 이후 8년 만이다. 
 
지난해 12월 거래량은 9만1천130건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2.2% 감소했고 11월보다는 0.1% 증가했다. 
 
지역별 거래량을 보면 작년 한 해 수도권은 27.3% 증가한 46만2천111건, 지방은 11.1% 증가한 54만3천62건으로 수도권과 지방 모두 거래량이 고르게 증가했다. 
 
특히 서울(14만8천266건·32.5%)이나 강남 3구(2만3천143건·39.1%)의 거래량 증가폭이 다른 지역보다 컸다. 
 
지난해 12월 거래량은 지역별로는 수도권(3만7천674건)이 전년 동월보다 13.7% 감소했고 지방(5만3천456건)은 0.2% 감소했다.
 
주택 유형별로는 단독·다가구의 거래 건수가 전년과 비교해 23.0% 증가한 13만3천474건으로 아파트(17.3%↑·70만8천950건)나 연립·다세대(17.1%↑·16만2천749건) 거래 건수보다 더 많이 늘었다. 
 
지난달 전국 주요 아파트 단지의 실거래가격(계약일자 기준)은 전국적으로 보합세를 보이는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 강남구 개포 주공 전용면적 42.55㎡는 지난해 11월 6억7천만원에 팔리다가 12월에는 6억7천500만원에 거래됐다.
 
송파구 잠실 주공 전용 82.51㎡는 작년 11월 12억3천만원에 거래되다 12월에는 12억1천만원에 매매됐고, 경기도 성남시 분당 수내 푸른마을 84.72㎡는 작년 11월 5억4천800만원에 팔리다가 12월 5억7천만원에 거래됐다.
 
주택 거래량 및 실거래가에 대한 세부 자료는 온나라 부동산정보포털(www.onnara.go.kr)이나 한국감정원 부동산통계시스템(www.r-one.co.kr) 또는 국토부 실거래가 공개 홈페이지(rt.molit.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