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스포츠
'남태희 결승골' 쿠웨이트 꺾고 8강 확정부상 등 대거 교체…전반 결승골 1-0 승리
나란히 2승 호주와 17일 조 1위 놓고 일전
제민일보
입력 2015-01-13 (화) 20:05:26 | 승인 2015-01-13 (화) 20:27:50 | 최종수정 2015-01-13 (화) 21:04:34
   
 
  ▲ 13일 호주 캔버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5 AFC 호주 아시안컵 A조 조별리그 2차전 한국 대 쿠웨이트 경기. 남태희가 전반 첫골에 성공한 뒤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축구 대표팀이 쿠웨이트와의 2015 호주 아시안컵 축구대회 조별리그 2차전에서 '슈틸리케호 황태자' 남태희(레퀴야)의 결승골을 앞세워 2연승을 거두고 8강 진출을 확정했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13일 호주 캔버라의 캔버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쿠웨이트와의 대회 조별리그 A조 2차전에서 전반 36분 터진 남태희의 결승골을 끝까지 지켜내 1-0으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A조에서 가장 먼저 2승을 거두고 승점 6(골득실+2)을 챙긴 한국은 곧바로 이어진 경기에서 오만을 4-0으로 물리친 호주(승점 6·골득실+7)와 함께 8강 진출권을 나란히 챙겼다.
 
A조에서 경합한 쿠웨이트와 오만은 똑같이 2패에 빠지면서 남은 경기에 상관없이 조별리그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한국은 오는 17일 오후 6시 브리즈번으로 자리를 옮겨 개최국 호주와 조별리그 최종전을 통해 조 1위 자리를 놓고 다툰다.
 
'약체' 쿠웨이트를 상대로 낙승이 예상됐지만 주전급 선수들의 뜻하지 않은 부상과 감기 증세에 따른 결장으로 슈틸리케호는 힘겨운 승리를 챙겨야 했다.
 
이청용(볼턴)이 다리를 다치고 손흥민(레버쿠젠)과 김진현(세레소 오사카)이 감기·몸살 증세를 보이면서 슈틸리케 감독은 오만과의 1차전에서 무려 7명의 선수가 바뀐 '플랜B' 스쿼드를 들고 나왔다.
 
이근호(엘 자이시)가 원톱 스트라이커로 나선 가운데 좌우 날개에 김민우(사간 도스)-남태희(레퀴야)가 포진한 대표팀은 이명주(알 아인)에게 섀도 스트라이커 자리를 맡긴 4-2-3-1 전술을 꺼내 들었다.
 
중원은 기성용(스완지시티)-박주호(마인츠) 듀오가 출격했고, 포백(4-back)은 왼쪽부터 김진수(호펜하임)-김영권(광저우 헝다)-장현수(광저우 부리)-차두리(서울)가 늘어섰다. 골키퍼는 김승규(울산)에게 돌아갔다.
 
허리 조합을 빼면 공격진의 모든 선수가 1차전과 바뀐 상황에서 대표팀은 전반 초반 공격의 활로를 뚫지 못해 우왕좌왕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전반 24분에는 쿠웨이트 진영에서 압둘라지즈 알렌지가 내준 전방 패스를 최종 수비수인 장현수가 흘리면서 위급한 상황을 맞기도 했다.
 
장현수는 쇄도하는 유세프 나세르와 몸싸움을 하며 힘겹게 막아냈고, 재빨리 복귀한 김영권이 볼을 거둬내면서 위기에서 벗어났다.
 
한국은 전반 30분에야 첫 슈팅에 성공했다.
 
김민우가 중앙선 부근에서 빠르게 전방으로 찔러준 볼을 이근호가 잡아 단독 드리블한 뒤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골키퍼의 키를 넘기는 재치 있는 로빙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답답하던 공격의 화약이 채워지자 '황태자' 남태희가 방아쇠를 당겼다.
 
한국은 전반 36분 오른쪽 측면 오버래핑에 나선 차두리가 빠르게 치고 올라가 정확한 '택배 크로스'를 올리자 골지역 정면으로 쇄도하던 남태희가 헤딩으로 쿠웨이트의 골 그물을 흔드는 결승골을 뽑아냈다.
 
굵어지는 빗방울 속에 한국은 후반 시작과 함께 이명주를 빼고 조영철(카타르SC)을 투입한 뒤 조영철에게 오른쪽 날개를 맡기고 남태희를 섀도 스트라이커로 이동하는 전술 변화를 줬다.
 
선제골의 여유 때문이었을까. 한국의 조직력이 잠시 느슨해진 틈을 노린 쿠웨이트는 강한 공세로 동점골 사냥에 집중하며 수비진을 흔들었다.
 
한국은 후반 4분 쿠웨이트의 알리 알마시크에게 내준 기습적인 중거리포가 오른쪽 골대를 맞고 나오면서 가슴을 쓸어내려야 했고, 곧바로 이어진 프리킥 상황에서는 수비수들이 전담 마크맨을 놓치면서 슈팅 기회를 내줄 뻔했다.
 
잠시 움츠린 한국은 후반 14분 오른쪽 측면에서 차두리가 중앙 공간으로 내준 볼을 남태희가 잡아 강한 왼발 중거리슈팅을 날린 게 쿠웨이트 골대 오른쪽을 살짝 벗어나며 아쉬움을 남겼다.
 
1분 뒤 알마시크의 슈팅이 크로스바를 살짝 넘으며 또 한 번 가슴 철렁한 상황을 맞은 한국은 조금씩 공세의 수위를 올리면서 상황 전환에 애를 썼다. 이근호는 후반 16분 강한 압박으로 골키퍼를 제치고 노마크 기회를 잡는듯했지만 슈팅하기에 각이 너무 좁았다.
 
한국은 후반 23분 김민우의 슈팅이 골키퍼 선방에 막히고 후반 29분 이근호의 정확한 헤딩 슈팅은 골대 오른쪽을 스치듯 벗어났다.
 
슈틸리케 감독은 후반 31분 김민우를 빼고 사우디아라비아 평가전 결승골의 주인공 이정협(상주)을 교체투입하는 승부수를 던졌다.
 
체력이 떨어지면서 밀고 밀리는 공방전이 펼쳐진 가운데 한국은 후반 37분 박주호의 강력한 중거리포가 골키퍼 선방에 막혀 추가골 사냥에 또 실패했다.
 
슈틸리케 감독은 후반 막판 남태희를 빼고 한국영(카타르SC)을 투입하며 수비강화에 나선 끝에 힘겹게 1골차 승리를 지켜냈다.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