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경제
이주열 "작년 10월이후 가계부채 증가로 금융안정 리스크 커져""ECB 결정에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 전망…주시 중"
제민일보
입력 2015-01-22 (목) 09:38:54 | 승인 2015-01-22 (목) 09:42:18 | 최종수정 2015-01-22 (목) 09:39:05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22일 유럽중앙은행(ECB)의 조치에 따라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높아지지 않을까 예상한다면서 이를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작년 10월이후 가계부채가 증가하면서 금융안정 리스크도 커졌다고 밝혔다.
 
이 총재는 이날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클럽 초청 간담회에서 "올해 리스크 중 하나가 각각 통화정책의 상반된 움직임"이라고 말했다.
 
유럽중앙은행(ECB)의 양적완화(QE·중앙은행이 경기 부양을 위해 자산 매입 등을 통해 시중에 돈을 푸는 통화정책)가 예상되면서 금융시장에 선반영됐는데 양적완화 여부와 규모에 따라 다시 시장이 출렁일 수 있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 그는 "금융안정 측면에서에 유의해서 통화정책을 운용할 것"이라고도 설명했다.  
 
이 총재는 추가적인 금리인하의 필요성에 대해서는 "지난해 두 차례 내렸기 때문에 그때보다는 금융완화 정도가 확대됐다"며 "금리인하 효과를 좀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답변했다. 
 
특히 "10월 이후 가계부채 증가세가 커져 금융안정 리스크도 높아졌다"고 신중한 견해를 보였다.  
 
그는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3.4%로 하향 조정한 것과 관련해서는 "경제 상황을 비관적으로 전망한 것은 아니다"며 "분기별로 보면 성장률을 1% 내외로 예상한다"고 소개했다. 
 
이어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를 낮춘 원인으로는 국제유가 하락을 꼽았다.
 
이 총재는 이와 관련, "국제유가 하락으로 가까운 시일내에 디플레이션이 발생하기는 어렵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구조개혁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하면서 "구조개혁의 성공적 실행을 위해 중앙은행이 어떤 역할을 할지 고민할 것"이라고도 밝혔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