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정치
이완구 "차남병역 문제, 필요하다면 공개 검증""MRI·X레이 촬영 공개리 응할 것…모든 자료도 공개"
"개헌, 원내대표 시절 입장 기조 하에 좀 봐야"
제민일보
입력 2015-01-25 (일) 12:57:46 | 승인 2015-01-25 (일) 13:00:29 | 최종수정 2015-01-25 (일) 12:58:28
   
 
     
 

이완구 국무총리 후보자는 25일 차남의 병역 의혹 문제와 관련, "필요하다면 이번 주에 언론인, 의료인 또는 어떤 관계자든 앞에서 공개적으로 어떠한 조치랄까, 어떤 것도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자는 서울 종로구 통의동 금융감독연수원에 마련된 집무실로 이틀째 출근해 기자들과 간담회를 하고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자는 "사실 아직 결혼시키지 못한 자식 문제를 놓고 더구나 신체 부위를 갖고 공개적으로 대중 앞에 이 문제를 노출하고 공개한다는 것이 얼마나 인간적으로는 고민이 되겠는가"라며 "그렇지만 국민적 의혹이 이렇게서라도 해소될 수 있다면 어떻게 하겠는가"라고 공개 검증 입장을 밝혔다. 
 
 
또한 "MRI나 엑스레이 촬영에도 응할 수 있다. 굉장히 당혹스럽지만 본인이 대중 앞에 얼굴을 나타내야 할 것"이라며 "의혹 해소에 도움이 된다면 어떤 상황에서든지 공개적으로 (검증에) 응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 후보자는 "어제 수술기록 요약본 등 관련 자료와 기록을 제출했음에도 의문이 풀리지 않는다면 이외에도 본인이 모든 기록을 갖고 있으니 오늘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어제 철심이 박힌 엑스레이 사진을 공개했는데 그것은 수술이 끝난 뒤 사진"이라며 "병무청에 제출한 엑스레이 사진이 어제 공개가 안 된 것 같은데 지금 준비가 돼 있으니 오늘 즉시 제출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후보자는 가족 문제가 검증대상이 된 데 대해 "그들도 사생활과 권리가 있고 여러가지 보호받아야할 부분이 있는데, 제가 총리로 지명받았다는 이유로 모든 사생활이 전 국민 앞에 노출되고 공개된다면 우리가 과연 이것을 되풀이해야 하는가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고 밝혔다.
 
아울러 "앞으로 청문회는 확실히 개선돼야 한다"며 "신상은 비공개로, 정책은 공개로 하는 방식 등을 연구해야 할 것"이라고 제안했다. 
 
이 후보자는 올해초 밝힌 개헌 반대론에 변함이 없는지를 묻는 질문에 "지금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는 것은 적절치 않은 것 같고 청문회 때 생각을 밝힐 것"이라면서도 "원내대표 시절 개헌문제에 대한 입장을 밝힌 바 있고 그 기조 하에서 좀 봐야겠다"고 답했다.
 
총리와 부총리가 여당 출신 일색이라는 지적에 대해서는 "두 부총리와 잘 협의하고 협력해서 경제살리기와 민생경제 문제, 각종 개혁과제를 추진하고, 국민에게 걱정을 덜 끼쳐드리고 대통령을 잘 보필해서 국민이 정말 힘들어하는 이 상황을 해결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