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국제/북한
이산상봉 연내 금강산서 재개
제민일보
입력 2001-11-12 (월) 11:15:57 | 승인 2001-11-12 (월) 11:15:57 | 최종수정 (월)
남북은 11일 제4차 남북 이산가족방문단 교환을 이르면 이달하순, 늦어도 다음달내에 실시키로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산 상봉은 오는 30일부터 내달 2일까지로 잡아 금강산에 남측 방문단이 먼저 방문하는 순차교환 방식으로 재개되는 방안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제6차 장관급회담에 참가중인 남북 대표단은 이날 걸림돌이 됐던 비상경계조치논란을 마지막 전체회의에서 양측 수석대표 종결발언으로 풀기로 양해하고, 12일 새벽까지 막바지 접촉을 통해 비상경계조치 문제를 분리한 가운데 이산가족 상봉문제를 집중 논의한 끝에 이같이 합의했다.

이에 따라 남북은 12일 오전 제3차 전체회의를 열어 이산가족 상봉 등의 합의사항을 담은 공동보도문을 작성, 발표할 예정이다.

철야로 계속된 이날 협상에서 남북 양측은 이산가족 상봉 장소와 관련, 논란을벌인 끝에 금강산으로 결정했다.

남측은 당초 서울과 평양을 교차 방문토록 할 것을 제의했으나 북측이 뜻을 굽히지 않자 금강산을 수용하는 대신 상봉 절차를 보완, 교차 방문의 효과를 거두는방안을 마련한 것으로 전해졌다.

논란이 됐던 남측의 비상경계조치와 관련, 남북은 12일 3차 전체회의에서 양측수석대표 종결발언을 통해 풀기로 의견을 모으고 새벽까지 절충을 벌였다.

양측은 이와 함께 남북간 대화를 이어간다는데 의견을 같이하고 7차 장관급회담개최를 공동보도문에 담기로 합의했다.

다만 시기와 장소를 명시하는 문제를 놓고 철야협상을 이어갔다.

김령성 북측 단장은 이날 남북 대표단 공동석식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남북이 토론을 하고 있으니 긍정적 합의가 나올 것"이라고 말해 협상이 이날 오후부터 급진전을 이뤘음을 시사했다.

북측은 이날 오후 실무접촉에서 "안전성 문제를 고려해 비상경계조치를 원칙적으로 해제하면 안전할 수 있다"고 이산가족 상봉 재추진과 현안 논의의 분리에 응한 것으로 알려졌다.(금강산=연합뉴스) 공동취재단.권경복 기자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게임 2007-06-30 02:42:10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