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정치
靑 "朴대통령, 정운찬 견제위해 세종시반대 MB주장 유감"MB회고록에 반감 표명…新舊 정권 갈등양상 전개 주목
"남북관계 세세한게 국익 도움되는지 우려…'돈거래' 놀랍고 있을 수없어"
"건보료 개선 백지화 아니고 시뮬레이션 철저히 해 당정회의서 논의·처리"
제민일보
입력 2015-01-30 (금) 11:16:49 | 승인 2015-01-30 (금) 11:18:08 | 최종수정 2015-01-30 (금) 11:17:30
   
 
  ▲ 2012년 12월 당시 이명박 대통령과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이 청와대 백악실에서 대화하고 있다.  
 

청와대는 30일 이명박 전 대통령(MB)이 회고록에서 지난 2009년 박근혜 당시 한나라당 대표가 정운찬 총리의 대망론을 견제하기 위해 세종시 수정안을 반대했다고 주장한데 대해 "유감"이라고 밝혔다.

청와대의 한 고위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박 대통령이 세종시 수정안 반대를 한게 당시 정 총리를 견제하기 위해서라고 이야기한 것은 사실에 근거했다기보다는 오해에서 한 것이며 그 부분에 대해서는 유감"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세종시는 2007년 대선 공약이었고, 박 대통령이 당시 이명박 대통령 후보자도 세종시와 관련한 공약을 이행하겠다고 하면서, 지원유세를 요청했다"며 "박 대통령이 충청도민들에게 수십군데 지원유세를 하면서 약속한 그런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또 "(이런 내용들이) 이미 여러 차례 당시에 보도도 나왔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했다. 
 
그는 "세종시 문제는 2005년 여야가 국토균형발전으로 협상 끝에 합의한 사안이고, 그 이후 지방선거, 총선거, 2007년 대선 때 당의 공약으로도 내걸었던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청와대가 이처럼 MB 회고록에 대한 불편한 입장을 드러냄에 따라 이번 일을 계기로 신구 정권이 충돌하는 양상으로 사태가 전개될지 주목된다. 특히 국회의 자원외교 국정조사 등 MB측이 경계하는 상황에도 이번 회고록 발간이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 전 대통령은 대선승리 이후 세종시 이전은 공약대로 이행하겠다고 여러 차례 확인했다. 정 전 총리의 세종시 수정안 얘기가 나왔을 때 당시 박 대통령은 정치적 어려움 속에서 국토균형발전이라는 그런 관점을 갖고 결단을 내린 것으로 알고 있다"며 "그런 문제가 정치공학적으로 이렇게 저렇게 해석되는 것은 과연 우리나라나 국민이나 당의 단합에 어떤 도움이 되는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박 대통령은 정치적 이익을 위해 개인의 소신이나 신뢰를 버리는 정치스타일이 아닌 것을 여러분이 잘 알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이 관계자는 MB가 회고록에서 남북문제를 거론한 것과 관련, "지금 남북문제, 남북대화를 비롯해 외교문제가 민감한데 세세하게 나오는 것이 외교적으로 국익에 도움이 되느냐, 이런 지적은 언론에서도 많이 있다"고 말했으며, 기자들이 "청와대에서도 우려하고 있는가"라고 되묻자 "제가 우려된다"고 밝혔다.
 
그는 또 회고록에 나온 남북대화의 전제조건으로 '돈거래 얘기'가 나온 것에 대해 "놀라운 일이고,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그는 회고록 내용 가운데 북한 측에서 비밀접촉을 제안했다는 것이 현 정부에서도 있느냐는 질문에는 "제가 알기로는 없는 것으로 안다"며 "현 정부에서는 외교정책은 투명하게 한다는게 기본 방침이다. 방금 얘기한 그런 막후, 이런 얘기는 불필요한 오해는 안 하는게 좋겠다"고 답했다.
 
이와 함께 이 관계자는 보건복지부의 건강보험료 부과체계 개선안 마련이 사실상 백지화된 것에 대해 "백지화는 아니다"라며 "추진단에서 마련한 안의 경우 2011년 자료를 기준으로 했는데 지금은 2015년이어서 좀 더 업데이트된 것으로 시뮬레이션을 해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당 원내대표단하고 정책위의장이 바뀌면 당정회의에서 그런 문제 등을 종합적으로 처리할 문제"라며 "정책을 집행할 때는 현실적으로 집행됐을 때 예상하지 않은 문제가 제로가 되는게 좋다"고 강조했다.
 
이어 '연내 개선안이 발표될 수 있느냐'는 질문에 "그것도 당정회의에서 논의할 것"이라고 답했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