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정치
미국 역사학자들 "아베 '역사수정' 압력에 경악" 집단성명19명 연대서명 "어떤 정부도 역사를 검열할 권리 없다"
"위안부 논쟁 여지없다" 천명…외교적 파장 예상
제민일보
입력 2015-02-06 (금) 08:57:51 | 승인 2015-02-06 (금) 09:00:51 | 최종수정 2015-02-06 (금) 09:05:28
   
 
  ▲ 거침없이 과거사 왜곡 드라이브를 걸어온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벌집'을 잘못 건드린 모양새다. 미국 역사교과서에 담긴 일본군 위안부 기술을 고치겠다고 큰소리쳤다가 급기야 미국의 내로라 하는 역사학자들까지 일제히 들고일어난 것이다. 미국 자유민주주의를 형성하는 핵심가치의 하나인 표현의 자유와 학술의 자유에 정면으로 도전하면서 스스로도 감당하지 못할 역풍을 불러 일으켰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사진은 미국역사협회(AHA) 소속 학자 19명이 보내온 집단성명서.  
 

미국의 저명 역사학자들이 일본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미국 역사교과서 왜곡시도에 집단적으로 반기를 들고 나섰다.  

이에 따라 2차대전 종전 70주년을 맞은 올해 아베 정권의 역사 왜곡 드라이브가 미국 내에서 심각한 역풍을 맞으면서 양국 관계에 영향을 줄 외교적 사안으로 부상할 소지가 있어 주목된다.  
 
미국 코네티컷 대학의 알렉시스 더든 교수는 5일(현지시간) 연합뉴스와 연합뉴스TV에 미국 역사협회(AHA) 소속 역사학자 19명이 연대 서명한 '일본의 역사가들과 함께 서서'라는 제목의 집단성명을 보내왔다.
 
미국의 대학에서 역사학을 가르치는 교수들이 이처럼 특정 이슈를 놓고 집단성명을 발표한 것은 전례가 없는 일이다.  
 
이들은 집단성명에서 "우리는 최근 일본 정부가 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 제국주의에 의한 성 착취의 야만적 시스템 하에서 고통을 겪은 일본군 위안부에 대해 일본과 다른 국가의 역사교과서 기술을 억압하려는 최근의 시도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우리는 과거로부터 배우기 위해 역사를 가르치고, 또 만들어가고 있다"며 "국가나 특정 이익단체가 정치적 목적 아래 출판사나 역사학자들에게 연구결과를 바꾸도록 압력을 가하는 것을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아베 총리가 미국 맥그로힐 출판사의 역사교과서를 거론하며 위안부 관련 기술이 잘못됐다고 지적한 데 대해 "우리는 출판사를 지지하고 '어떤 정부도 역사를 검열할 권리가 없다'는 허버트 지글러 하와이대 교수의 견해에 동의한다"고 강조했다.  
 
성명에 이름을 올린 학자들은 더든 교수 외에 프린스턴 대학의 제레미 아델만, 코네티컷 대학의 젤라니 콥·마크 힐리, 산타바바라 대학의 세이바인 프뤼스틱, 컬럼비아 대학의 캐럴 글럭, 콜로라도 대학의 미리엄 킹스버그, 조지아 공과대학의 니콜라이 코포소프, 아메리칸대학의 피터 커즈닉, 피츠버그대학의 패트릭 매닝이다. 
 
또 보스턴 칼리지의 데빈 펜다스·프란치스카 세라핌, 코넬 대학의 마크 셀덴, 샌디에고 캘리포니아 대학의 스테판 다나카, 노트르담대학의 줄리아 애드니 토머스, 어바인 캘리포니아 대학의 제프리 워서스트롬, 하와이대학의 지글러와 시어도어 윤주 교수가 참여했다. 
 
이들은 미국 역사교과서의 일본군 위안부 기술과 관련해 "일본 정부 문헌을 통한 요시미 요시아키(吉見義明) 일본 주오(中央)대학 교수의 신중한 연구와 생존자들의 증언은 국가가 후원한 성노예 시스템의 본질적 특징을 보여주고 있음은 논쟁의 여지가 없다"고 밝혔다.  
 
이들은 "많은 여성이 본인의 의사에 반해 징집됐으며 아무런 이동의 자유가 없는 최전선의 위안소로 끌려갔다"며 "생존자들은 장교들에게 강간을 당했고 탈출을 시도하다가 폭행을 당했다고 묘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명 교수들은 그러나 "아베 정권은 애국적 교육을 고취하려는 목적의 일환으로 위안부와 관련해 이미 확립된 역사에 목소리를 높여 문제를 제기하고 학교교과서에서 관련된 언급을 삭제할 것을 시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 일본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과거사 왜곡시도에 반대하는 집단성명을 주도한 미국 코네티컷 대학의 알렉시스 더든 교수는 5일(현지시간) 연합뉴스·연합뉴스TV와의 서면 인터뷰에서 "역사란 취사선택해 필요한 것만 기억하는게 아니다"라고 밝혔다. 출처 = 알렉시스 더든 미국 코네티컷 대학 교수  
 
이들은 이어 "일부 보수적인 정치인들은 국가 차원의 책임을 부정하기 위해 법적인 논쟁을 펴고 있는 반면 다른 정치인들은 생존자들을 비방하고 있다"며 "우익 극단주의자들은 위안부 문제를 기록으로 남기고 희생자들의 이야기를 쓰는데 관여한 언론인들과 학자들을 위협하고 겁주고 있다"고 비난했다.
 
교수들은 그러나 "우리는 2차대전 당시의 다른 악행과 관련한 사실들에 빛을 가져오도록 일했던 일본과 다른 지역의 많은 역사가들과 함께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아베 총리는 지난달 29일 중의원 예산위원회에 출석해 "미국 맥그로힐 출판사가 펴낸 교과서에 '일본군이 최대 20만 명에 달하는 14∼20세의 여성을 위안부로 강제 모집·징용했다'는 내용이 담겨 있어 정말 깜짝 놀랐다"며 "정정해야 할 것을 국제사회에서 바로 잡지 않아 이런 결과를 낳았다"고 밝혔다.
 
이 집단성명은 3월호 미국역사협회 회보인 '역사의 관점'에 게재될 예정이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