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제주체육
'피로 무색' 기성용 시즌 4호골 작렬아시안컵 마치고 첫경기
선덜랜드와 1-1 무승부
제민일보
입력 2015-02-08 (일) 20:40:58 | 승인 2015-02-08 (일) 20:41:40 | 최종수정 2015-02-08 (일) 20:41:05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의 '중원 사령관' 기성용(26·스완지시티)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시즌 4번째 골을 터뜨렸다.
 
기성용은 8일(한국시간) 웨일스의 리버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선덜랜드와의 2014-2015 프리미어리그 24라운드 홈경기에서 후반 21분 1-1 동점을 만드는 골을 꽂았다.
 
그는 지난해 12월 21일 헐시티와의 17라운드에 이후 7경기 만에 시즌 4호골을 폭발했다. 공격포인트는 퀸스파크 레인저스(QPR)와의 20라운드에서 기록한 도움 하나를 포함해 5개째다. 
 
스완지시티는 기성용의 활약 속에 선덜랜드와 1-1로 무승부를 거둬 최근 정규리그에서 1승1무를 기록했다. 순위는 9위(승점 34)를 지켰다. 
 
기성용은 지난달 호주에서 열린 2015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서 한국 대표팀의 간판스타로 맹활약한 뒤 지난 4일 출국, 이날 소속팀에서 첫 경기에 나섰다.
 
아시안컵 당시 한국 대표팀의 주장으로 선임된 그는 '멀티 플레이어' 역할도 해내며 전 경기 선발 출전했고, 대부분 경기에 풀타임을 소화하며 체력적 부담이 큰 상황이었다.
 
영국으로 떠나면서 "체력적으로 힘든 것은 분명하지만 감독님이 찾아주시고 경기에 나설 수 있는 건 선수로서 축복"이라고 밝힌 기성용은 복귀전부터 팀의 패배를 막는 득점포를 가동했다. 
 
그는 2013-2014시즌 임대돼 뛰었던 선덜랜드와의 맞대결 내내 다른 선수들보다 오히려 더 활발하게 뛰며 풀타임을 소화해 피로를 무색하게 만들었다.
 
기성용은 이날 0-0으로 맞서던 전반 40분 이미 정규리그 4호골을 기록할 뻔했다.
 
존조 셸비가 오른쪽 측면에서 올린 프리킥에 재치있게 오른발을 갖다 대 골대 안에 넣었지만 오프사이드가 선언돼 아쉬움을 남겼다. 
 
이 기회를 놓친 스완지시티는 곧장 선덜랜드에 역습을 허용, 먼저 한 골을 얻어맞았다.
 
저메인 데포가 중앙선 부근에서부터 볼을 따내 질주를 시작, 페널티아크 오른쪽까지 공을 몰고 가 오른발슛을 꽂아 넣었다. 
 
팀이 뒤진 채 후반전을 맞이하자 기성용은 공격에 더욱 적극적으로 가담하더니 후반 21분 마침내 결실을 봤다. 
 
카일 노턴이 오른쪽 측면에서 크로스를 올리자 기성용은 멋진 다이빙 헤딩으로 마무리해 동점골을 뽑아냈다. 
 
한편, 잉글랜드 챔피언십(2부) 볼턴을 벗어나 크리스털 팰리스 유니폼으로 갈아입은 이청용은 아시안컵에서 당한 부상의 여파로 레스터시티와의 경기에 나서지 못했다.
 
크리스털 팰리스는 레스터시티를 1-0으로 제압했다.
 
QPR의 윤석영은 사우샘프턴과의 홈경기 출전 명단에서 제외됐다.
 
강등권을 맴도는 QPR은 사우샘프턴에 후반 추가시간 결승골을 내줘 0-1로 졌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