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정치
文 "대한민국…진정한 화해와 통합 꿈꿔"9일 취임 후 첫 일정 국립현충원 방문
제민일보
입력 2015-02-09 (월) 08:37:52 | 승인 2015-02-09 (월) 08:39:55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9일 "모든 역사가 대한민국"이라며 "진정한 화해와 통합을 꿈꿉니다"라고 밝혔다.

 
문 대표는 이날 대표 취임 후 첫 일정으로 동작동 국립현충원을 방문, 이승만 박정희 전 대통령 등 전직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기에 앞서 방명록에 이같이 적었다.
 
앞서 문 대표는 전날 취임 직후 기자회견에서 "박정희 대통령은 산업화의 공이 있고, 이승만 대통령은 건국의 공로가 있다"면서 "저는 그 분들을 우리의 자랑스러운 전임 대통령으로 함께 모시고 함께 기념할 것"이라며 참배계획을 공식화했다.
 
이날 묘역 참배에는 당 지도부가 함께 할 예정이었으나 일부 최고위원들이 이승만 박정희 전 대통령 묘역 참배에 반대하면서 문 대표와 우윤근 원내대표, 문희상 전 비상대책위원장 등 3명만 참여하는 것으로 최종 결정됐다.
 
묘역 참배에 앞서 이뤄진 현충탑 참배에는 50여명의 소속 의원이 참여했으나, 문 대표에게 패한 박지원 의원은 불참했다.  
 
문 대표는 이 자리에서 안철수 전 공동대표가 "당의 변화와 혁신을 기대하겠다"고 하자 "감사하다. 많이 도와달라"며 "함께 해주셔야 변화와 혁신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