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정치
이완구 총리 인준 완료…7표차 박빙 가결찬성 148, 반대 128, 무효 5…與 이탈표 최소 7표
與 실리·野 명분 챙겨…설 앞두고 파국 일단 피해
與 삼수만에 '2대 총리' 선임 성공…제2기 정부 토대
제민일보
입력 2015-02-16 (월) 16:55:17 | 승인 2015-02-16 (월) 16:57:43 | 최종수정 2015-02-16 (월) 16:57:03
   
 
  ▲ 정의화 국회의장이 16일 국회에서 열린 제331회 국회 (임시회) 제4차 본회의에서 이완구 국무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 가결을 발표한 뒤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이완구 국무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이 16일 국회 본회의를 가까스로 통과했다. 

국회는 16일 오후 본회의를 열어 이 후보자 임명동의안에 대한 무기명 표결을 실시, 재석 의원 281명 가운데 찬성 148명, 반대 128명, 무효 5명으로 동의안을 가결했다. 
 
가결 요건인 출석 의원 과반(141표)에서 불과 7표를 더 얻은 것으로, 새누리당 소속 의원 155명이 표결에 참여한 만큼 여당에서 최소한 7명의 이탈표(반대 또는 무효표)가 발생한 것으로 분석된다. 
 
표결에는 새누리당 의원 155명 외에 새정치민주연합 124명, 무소속 2명(정의화 국회의장·유승우 의원)이 참여했고, 정의당 의원 5명은 전원 불참했다.
 
이 후보자 총리 인준 찬성률은 52.7%로 정홍원 국무총리 인준 당시의 찬성률 72.4%를 크게 밑돌았다. 
 
이로써 이 후보자는 박근혜 정부 출범 이후 약 2년 만에 제2대 국무총리에 오르게 됐다. 지난달 23일 박근혜 대통령이 이 후보자를 지명한 지 24일 만이다. 이 후보자는 정부 서울청사에서 이날 오후 6시20분 취임식을 갖는다.
 
   
 
     
 
여권 입장에서는 세월호 참사 11일 만인 지난해 4월27일 정 총리가 참사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한 이후 '삼수(三修)' 만에 가까스로 후임 총리 임명에 성공했다. 
 
앞서 박 대통령은 정 총리의 사의 표명 이후 안대희 전 대법관과 문창극 전 중앙일보 주필을 지명했지만, 각각 신상과 이념 논란에 휘말리면서 청문회도 해보지 못하고 낙마한 바 있다. 
 
애초 국회는 인사청문특위가 이 후보자 청문보고서를 여당의 단독 처리로 가결한 지난 12일 오후 임명동의안을 표결할 예정이었지만 야당의 연기 요구를 정의화 국회의장이 받아들여 나흘 연기한 바 있다.
 
 
정의화 국회의장은 임명동의안 처리 직후 "여야 합의로 처리하게 된 것에 큰 의미를 부여하고 싶다"면서 "우리 국회가 제자리를 찾아가는 과정이라 여겨 매우 다행스럽게 생각한다. 앞으로도 이와 같이 여야 합의 정신을 바탕으로 의회 민주주의의 생명인 '절차적 민주주의'가 굳건히 지켜지길 소망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 후보자 임명동의안이 국회 인준을 마침에 따라 곧바로 임명 절차를 밟을 것으로 알려졌다. 
 
   
 
  ▲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와 우윤근 원내대표 등이 16일 국회에서 열린 제331회 국회 (임시회) 제4차 본회의에서 이완구 국무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이 가결된 뒤 대화를 하고 있다.  
 
이와 함께 박 대통령은 이르면 17일 개각과 청와대 개편 등 인적 쇄신을 단행, 설 연휴 이전에 이른바 '제2기 박근혜 정부'로 면모를 일신하고 경제 활성화와 공무원연금 개혁 등 주요 국정 과제 추진에 다시 시동을 걸 수 있는 토대도 마련했다.
 
애초 야당의 불참 속에 여당 단독으로 인준안을 처리할 것이란 전망을 뒤집고 여야 모두 본회의 표결에 참여해 외형적 충돌없이 절차적 민주주의를 준수하는 모습을 보임에 따라 앞으로 정국은 우려했던 대치 상황으로는 흐르지 않을 것으로 관측된다. 
 
내용 면에서도 새누리당은 '실리'를, 새정치연합은 '명분'을 각각 어느 정도 챙긴 만큼 민족의 명절인 설을 전후로 여야가 서로 첨예하게 각을 세울 이유는 찾기 어려운 상황이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