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경제
춘제기간 '유커' 500만명 해외로중국인들이 선호하는 국가 한국 1위
제민일보
입력 2015-02-18 (수) 15:26:21 | 승인 2015-02-18 (수) 15:27:42 | 최종수정 2015-02-18 (수) 15:26:46

   
 
     
 
중국의 최대 명절인 춘제(春節·설) 연휴(2월 18일~24일)에 500만 명 이상의 중국인이 해외 여행에 나설 것으로 예상됐다.

18일 중국신문망(中國新聞網)에 따르면 중국 국가여유국(國家旅遊局)은 최근 '전국여행단체서비스관리시스템'을 통해 춘제 연휴 기간 홍콩과 마카오를 제외한 해외로 떠나는 '유커'(遊客)의 수를 이같이 추산했다. 

이번 춘제 연휴의 해외 여행객 수는 지난해에 비해 10%가량 증가한 것이다. 춘제 이튿날인 20일에는 100만 명이 넘는 중국인이 출국하게 될 것으로 집계됐다.

해외 여행에 나서는 중국인들이 선호하는 국가로는 한국이 1위로 꼽혔다.

한국 15.6%, 태국 13.9%, 일본 8.7%, 호주 4.4%, 싱가포르 3.6%, 말레이시아 2.9%, 인도네시아 2.3%, 필리핀 2.0%, 이탈리아 1.5%, 뉴질랜드 1.4% 등 순이었다.

대륙별로는 아시아가 90%로 압도적이었다. 대양주는 5%, 유럽은 3%, 미주와 아프리카는 각각 1%에 불과했다.

해외 여행에 나서는 중국인들의 거주지 비율은 저장(浙江)성 17.9%, 장쑤(江蘇)성 11.2%, 상하이(上海)시 8.9%, 광둥(廣東)성 7.2%, 베이징(北京)시 6.8% 등이었다.


국가여유국은 중국 위안화 가치가 상승하고 각국이 중국인에 대한 비자 발급 요건을 완화하면서 해외 여행객이 지난해보다 증가한 것으로 분석했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