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정치
이총리 "6·15, 남북관계 초석돼…관계회복 노력”이희호 여사·전두환 전 대통령·김종필 전 총리 예방
JP에 큰절…JP "대통령 섬세하니 저촉되는 말 말라”
제민일보
입력 2015-02-19 (목) 17:59:25 | 승인 2015-02-19 (목) 18:02:47 | 최종수정 2015-02-19 (목) 18:00:38
   
 
     
 

이완구 국무총리는 19일 "(남북이) 잘 관계를 회복할 수 있도록 박근혜 정부 하에서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설을 맞아 서울 동교동 김대중도서관으로 이희호 여사를 예방하고 "2000년 6·15(남북정상회담) 때 이해찬 당시 국회의원과 함께 대통령을 모시고 (평양에) 갔다. 그때 여러가지로 남북관계 초석을 깔아주신 덕분에 (남북관계가) 많이 발전했는데 요새 경직된 것 같아 걱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여사는 "국민을 위해 수고해달라. 잘하실 것으로 믿는다"며 취임을 축하했고, 이 총리는 5월로 예정된 이 여사의 방북을 위한 행정적 절차를 차질없이 준비하겠다며 방북하면 많은 역할을 해달라고 요청했다. 

이 총리는 김종필(JP) 전 국무총리의 청구동 자택도 찾아 김 전 총리에게 큰 절을 했다. 이 총리는 '포스트 JP'라는 별명으로도 불려 이날 만남이 특히 관심을 모았다.

김 전 총리는 "소신껏 국가에 봉사할 기회가 주어졌다"며 "총리가 일인지하에 만인지상이고, 큰 긍지와 책임이 같이 온다. 대통령을 잘 보좌해드려야 한다"라고 말했고, 이 총리도 그러겠다고 답했다. 

김 전 총리는 "아무래도 여성(대통령)이라 생각하는 게 남자들보다는 섬세하다. 절대로 거기에 저촉되는 말을 먼저 하지 말고 선행하지 말라"고 충고했고 이 총리는 "네"라고 답했다.

   
 
     
 

이 총리가 "내일 전방 군부대를 방문할 예정"이라고 말하자 김 전 총리는 "뭐니뭐니해도 국방이 제일이다. 군대가 사기왕성하게 해달라. 생각 잘했다"고 화답했다.

이 총리는 설맞이 소통행보의 일환으로 다른 전직 대통령측과도 예방을 위해 협의했으나 일정이 맞지 않아 추후 다시 추진하기로 했다. 

이 총리는 오후에는 서울 가락동 국립경찰병원을 방문해 연휴에도 근무중인 의료진의 노고를 치하했다. 

또한 입원중인 경찰관 및 의경들을 만나 "몸을 사리지 않은 헌신적 노력에 덕분에 세계 일류치안이 가능하다"며 "하루빨리 완쾌해 일선 치안현장으로 복귀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서울 둔촌동 중앙보훈병원도 방문해 의료진과 관계자를 격려하고 애국지사와 참전용사들을 문병했다. 

이 총리는 "정부는 국가를 위해 헌신한 국가유공자들의 숭고한 정신을 기리고 예우에 소홀함에 없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빠른 쾌유를 기원했다. 

이 총리는 남은 연휴 기간 국정현안을 챙기고 민생현장을 찾는 한편 오는 25일로 예정된 국회 대정부 질문을 준비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