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경제
집에서 먹는 술값 가구당 月 1만1천원…지난해 사상 최다담배값 지출액은 1만7천원…4년째 줄어
제민일보
입력 2015-02-23 (월) 09:17:41 | 승인 2015-02-23 (월) 09:18:30 | 최종수정 2015-02-23 (월) 09:17:54
   
 
     
 

지난해 가구당 술값 지출액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담뱃값 지출은 감소세가 이어지고 있다.

23일 통계청의 가계동향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가구당(전국, 2인이상) 월평균 주류 지출액은 1만1천267원으로 전년보다 4.8% 늘었다. 이는 2003년 관련 통계 작성 이후 가장 많은 액수다.  
 
이는 술을 사서 집에서 소비하는 금액만 해당된다. 회사 회식 등 주점이나 음식점에서 소비하는 술의 지출액은 음식·숙박비로 분류된다. 실제로 술을 소비하는데 들어가는 돈은 훨씬 더 많다는 의미다.  
 
 지난 2003년 6천359원이었던 가구당 월평균 주류 소비 지출액은 2004년 7천2원으로 7천원을 넘어선 이후 2009년 8천356원, 2010년 9천21원, 2013년 1만751원 등으로 매년 최고치를 경신하며 증가하고 있다.
 
주류업계 관계자는 "소주의 도수가 낮아져 판매량이 늘고 있고 '소맥'(소주+맥주) 선호도가 높아지면서 맥주 소비가 늘어났다"면서 "포도주, 수입 맥주 등 고가 주류를 사서 집에서 마시는 소비자들도 많다"고 술값 지출 증가 원인을 분석했다.
 
소득 5분위별 지난해 월평균 주류 소비 지출액은 소득 하위 20%인 1분위 6천861원, 2분위 1만436원, 3분위 1만1천748원, 4분위 1만2천631원, 소득 상위 20%인 5분위 1만4천657원 등으로 소득 수준이 높을수록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주류와 달리 담배 소비 지출액은 2011년부터 감소세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해 전국 가구의 월평균 담배 지출액은 1만6천573원으로 전년보다 4.0% 감소해 관련 통계 작성 이후 가장 적었다. 
 
지난 2003년 1만6천653원이었던 가구당 월평균 담뱃값 지출액은 2006년 2만2천62원까지 증가한 이후 2009년 1만8천366원까지 줄어들다 2010년 1만8천501원으로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다. 
 
하지만 2011년 1만8천450원으로 감소한 이후 2012년 1만8천351원, 2013년 1만7천263원 등으로 지난해까지 감소세가 지속됐다.
 
건강에 대한 관심으로 금연이 확산하고 있고 올해부터 담뱃값이 인상돼 흡연율은 더 낮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보건복지부의 통계자료를 보면 한국 성인남성(19세 이상) 흡연율은 2013년 기준 42.5%로 2003년의 49.4%보다는 6.9% 포인트 떨어졌다.
 
정부는 담뱃값 인상 등 금연정책으로 2016년 성인남성 흡연율을 35%까지 낮춘 뒤 2020년에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 수준인 29%로 끌어내린다는 목표다. 
 
소득분위별 지난해 월평균 담배 소비 지출액을 보면 2분위가 1만8천132원으로 가장 많았고 3분위 1만8천125원, 4분위 1만5천873원, 5분위 1만5천804원, 1분위 1만4천932원 등으로 나타나 서민층과 중산층의 담뱃값 지출이 상대적으로 많았다.  
 
담뱃값 인상을 앞둔 지난해 4분기 전국 가구의 담배 소비 지출액은 1만7천89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0.7% 감소했지만, 전분기보다는 0.3% 늘어 사재기가 있었던 것으로 추정됐다.  
 
통계청은 금연율이 빠른 속도로 증가하는 가운데 담배 소비 지출액이 늘었다는 것은 흡연자들의 담배 구입이 더 늘어났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특히 지난해 4분기 소득분위별 담배 소비 지출 증감 상황을 보면 중상위층으로 볼 수 있는 4분위만 전분기보다 22.1% 늘었고 나머지 분위는 모두 전분기에 비해 감소해 중상위층의 담배 사재기가 많았던 것으로 보인다.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