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경제
근로자도 늙어간다…지난해 평균나이 44.2세65세 이상 근로자 최초로 200만명 돌파
취업자 63%가 40대 이상…"노동력 부족해지는 시기 온다"
제민일보
입력 2015-02-27 (금) 09:39:48 | 승인 2015-02-27 (금) 09:40:01 | 최종수정 2015-02-27 (금) 09:39:58
   
 
     
 
한국 근로자들의 평균 나이가 44.2세까지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사오정(45세면 정년)'이라는 말이 있지만, 주위를 둘러보면 일하는 사람 대부분이 40세 이상 중장년층이라는 뜻이다.  
 
베이비붐 세대(1955∼1963년생)가 노후 준비를 위해 정년 이후에도 노동시장을 떠나지 않는데다 인구 고령화가 진행된 여파다.
 
 
27일 통계청 경제활동인구조사를 바탕으로 연간 근로자 평균 연령을 집계한 결과, 지난해 근로자 평균 연령은 44.2세로 1년 새 0.2세 많아졌다.
 
1999년에 처음으로 40대에 접어든 근로자 평균연령은 2004년 41.1세, 2006년 42.0세, 2010년 43.1세 등 계속해서 높아졌다.
 
근로자 평균연령은 40년 만에 8살가량 많아졌다. 1974년 평균연령은 36.3세였다. 당시에는 30대 청년층이 근로자 대부분을 차지했다.
 
최근 몇 년간 근로자들이 빠르게 나이 든 것은 가장 큰 인구집단인 베이비붐 세대가 일손을 놓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노후 대비가 불충분한 이들 세대 근로자 수는 20대 청년층을 훌쩍 뛰어넘는다.  
 
지난해 20∼29세 취업자는 362만5천명으로 전년보다 5만6천명 증가했다. 같은 기간에 55∼64세 취업자는 406만2천명으로 1년 새 28만4천명이나 늘었다.
 
작년에는 65세 이상 취업자 수가 사상 처음으로 200만명을 넘어서기도 했다. 지난 2000년 100만명이었던 고령층 근로자가 14년 만에 2배가 된 것이다.
 
고용은 청년층보다는 장년과 고령층 위주로 이뤄지고 있다.
 
 
작년 한 해 동안 증가한 취업자 53만3천명 가운데 55세이상이 73%를 차지했다.
 
취업자 수가 가장 많이 늘어난 구간은 55∼59세(18만8천명)이었고 65세 이상(10만5천명), 60∼64세(9만6천명)가 뒤를 이었다.
 
청년층인 25∼29세 취업자는 2만5천명 줄었고 30∼34세는 1만2천명 늘어나는 데 그쳤다. 
 
노동시장의 주축은 이미 40세 이상의 중장년층으로 이동했다.
 
취업자 수에서 40세 이하가 차지하는 비중은 1980년에 61%였지만 지난해 37%로 낮아졌다. 반면 40세 이상은 39%에서 63%로 확대됐다.
 
베이비붐 세대의 고령화와 저출산 탓에 앞으로 근로자 평균연령은 더 높아지고, 고용 증가세도 지속적으로 둔화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시균 한국노동연구원 인력수급전망센터장은 "베이비붐 세대가 활약하는 기간에는 고용지표가 좋겠지만, 이들이 더 나이가 들어 노동시장에서 빠져나가기 시작하면 문제가 심각해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 센터장은 "저출산과 고령화가 지금 수준에서 지속된다면 추가로 발생하는 인력 수요를 채울 노동력이 부족해지는 시기가 올 것이며, 이 시기에는 경제 성장도 지속 가능하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