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기업
이전 기업 효과 극대화 방안 모색 필요기업 유치 따른 직·간접 경제 효과 계속 확대
인력 확보·자금 조달 어려움 여전…"개선해야"
고 미 기자
입력 2015-03-01 (일) 17:36:22 | 승인 2015-03-01 (일) 17:36:42
제주 이전 기업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서는 '맞춤형 인력양성 시스템' 구축과 물류비 등 자금 조달 여건 개선에 정책 방향을 맞춰야 할 것으로 지적됐다.
 
1일 한국은행 제주지역본부(본부장 정상돈)의 '제주지역 기업 유치의 경제적 효과와 향후 과제'보고서에 따르면 '기업 이전'의 성격.효과에 반해 지원 시스템이 미비, 경기 활성화 연계 효과가 기대치에 못 미치는 것으로 분석됐다.
 
보고서를 보면 2014년 현재 제주 이전 기업은 56곳으로 이중 IT.BT가 19곳, 제조업 16곳, 연수원 8곳, 콜센터 7곳 등으로 분류됐다.
 
IT.BT의 경우 시장과의 물리적 거리에 제약이 적다는 점이, 제조업은 제주 친환경 원재료를 이용을 겨냥한 건강기능식품과 화장품제조업체의 이주가 대세를 이뤘다.
 
이들 기업 이전은 사업서비스업과 정보통신업을 중심으로 지역 경제에 긍정적 영향을 미쳤다.  제주도투자유치촉진조례 제정(2004년)을 기점으로 해당 산업군의 GRDP 비중이 2004~2006년 20.9%에서 2010~2012년 53.4%로 갑절 이상 성장했다. 고용창출효과 역시 올 1월말 현재 이전기업에만 2539명(도민 고용 비중 80%)이 일을 하고 있으며 향후 702명을 추가로 고용할 예정에 있는 등 지역 고용시장에 탄력이 기대됐다.
 
이런 효과들에 반해 이전기업의 34.2%가 인력 확보가 곤란하다는 입장을 보였고, 24.7%는 물류비 과다 등 자금 조달에 있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는 등 해결을 서둘러야 할 것으로 지적됐다.
 
문제 해결 방법으로는 △링크 사업 개선 등 대학 및 기업 간 산학협력 시스템 강화 △직접금융시장 접근성 개선 및 정례적 투자로드쇼 진행 △이전기업 맞춤형 행정지원 확대 등이 제시됐다.

고 미 기자  popmee@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 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