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정치
2조원 규모 토종 스마트원전 사우디에 첫수출한·사우디 정상회담…朴대통령 "사우디, 스마트한 선택"
특화제약단지 등 54억달러 수주 기대
제민일보
입력 2015-03-04 (수) 08:50:37 | 승인 2015-03-04 (수) 08:52:46 | 최종수정 2015-03-04 (수) 08:51:24
   
 
  ▲ 박근혜 대통령이 3일 오후(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에르가궁 국왕집무실에서 살만 빈 압둘아지즈 알 사우드 국왕과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2조원 규모의 토종 스마트(SMART) 원전을 사우디아라비아에 수출해 시범운영하고, 사우디와 공동으로 제3국에까지 수출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중동 4개국을 순방 중인 박근혜 대통령은 3일 오후(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의 살만 빈압둘아지즈 알사우드 국왕과 정상회담을 하고 양국 정상 임석 하에 '스마트 공동파트너십 및 인력양성'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스마트는 대형원전의 10분의 1 수준인 10만㎾급 중소형 원전으로 전기생산, 해수 담수화 등 다목적으로 활용 가능하고, 냉각수 대신 공기로도 원자로 냉각이 가능해 내륙지역에도 건설이 가능한 장점이 있다.
 
 
특히 우리나라는 중소형 원자로 분야에서 미국 등 선진국보다 5년 정도 기술이 앞선 것으로 평가된다. 
 
MOU에 따르면 양국은 공동투자를 통해 예비검토사업(PPE)를 실시하고, 사우디에 20억 달러 규모의 스마트 원전 2기를 시범건설해 제3국 공동수출을 추진키로 했다. 
 
또한 카이스트 교수진 및 학생을 사우디 대학에 파견해 학·석사 과정의 원자력 공학과 개설을 지원하는 한편 한국원자력연구원과 사우디의 '킹압둘라 원자력재생에너지원'(K.A.CARE)간 원자력 인력양성 공동센터 설립 등도 추진키로 했다.
 
사우디는 현재 급증하는 자국전력 수요에 대응하고 신(新) 에너지원을 확보하기 위해 원전을 집중 육성 중이다. 
 
박 대통령은 "사우디가 우리의 중소형 원자로인 스마트를 협력대상으로 선택한 것은 기술적으로나 효용성 측면에서 '스마트한 선택'이었다"며 "세계 최초 중소형 원자로 상용화와 제3국 공동진출 추진을 통해 세계시장을 함께 개척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날 정상회담을 계기로 경제분야에서 14건의 MOU가 체결됨에 따라 스마트 원전을 포함, 사우디전력공사 발주 프로젝트 30억 달러, 전자정부시스템 구축 2억 달러, 특화제약단지 구축 2억 달러 등 54억 달러 수주가 기대된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아울러 양국은 창조경제 MOU를 통해 창조경제 모델과 창조경제혁신센터를 사우디에 전수하기로 합의했다. 이는 우리나라 창조경제 모델의 첫 해외진출 사례다. 
 
이어 한국투자공사와 킹덤홀딩사(KHC)간 MOU 체결을 통해 사우디의 한국 직접투자, 양국 공동투자 등 본격적인 투자협력의 계기도 마련했다.
 
박 대통령은 회담에서 양국관계를 아랍어 '라피끄'(동반자)에 비유하면서 "원전, ICT, 신재생에너지, 보건의료, 투자, 보안산업 등 제반분야로 협력관계를 다양화해 나가야 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살만 국왕은 "라피끄의 진정한 의미는 '사막에서 먼 길을 가기 전에 친구를 정하라'는 것으로 호혜적 이익을 향유하는 동반자가 되자"며 "한국 회사가 사우디에 진출해있는 동안 모든 편의를 제공하는 등 협조하겠다"고 화답했다.
 
양국 정상은 아울러 한반도 문제와 걸프협력회의(GCC) 등 중동지역 문제 등에서 협력 확대의 필요성에 공감했다. 
 
이와 함께 박 대통령은 살만 국왕의 즉위를 축하하면서 "최근 한국에는 인증된 할랄 식품이 많이 있다"며 방한을 초청했고, 살만 국왕은 오는 4월 우리나라에서 열리는 제7차 세계 물포럼 참여 의사를 전달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사우디 국왕이 바뀐 이후 주변국가를 빼면 박 대통령이 실질적으로 사우디에 처음 온 외국 원수이고, 양자협정 서명이 이뤄진 것도 이번이 처음"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