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정치
朴대통령-여야대표 오후 회동현안 합의도출 주목
제민일보
입력 2015-03-17 (화) 09:14:55 | 승인 2015-03-17 (화) 09:16:08 | 최종수정 2015-03-17 (화) 09:15:29
   
 
     
 
박근혜 대통령은 17일 오후 청와대에서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와 회동한다.
 
박 대통령이 여야 대표와 회동하기는 지난해 10월29일 정부의 새해 예산안 시정연설 직후 국회에서 양당 원내대표도 동석한 가운데 1시간가량 만난 이후 4개월여 만이다.
 
특히 지난 18대 대선에서 대권을 놓고 맞붙었던 박 대통령과 문 대표가 2년여 만에 처음으로 대좌하는 자리여서 회동 결과가 신춘정국의 분수령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 대체적이다.
 
 회동에서 박 대통령은 중동 4개국 순방을 통해 '제2의 중동붐'을 통한 '제2 한강의 기적' 실현 가능성을 확인했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경제 재도약을 위해 경제활성화와 민생 회복을 위한 입법, 공무원연금 개혁과 4대 분야 구조개혁, 안보 이슈 등에서 초당적 협력을 당부할 전망이다.
 
문 대표는 10% 이상 최저임금 인상, 전·월세 상한제 등 야당이 주장하는 '소득주도성장론'으로의 경제정책 기조 전환을 촉구하는 한편 안보와 관련해서는 연내 남북정상회담 개최 필요성을 언급하면서 5·24 대북제재 조치 해제 등의 요구를 내놓을 가능성도 있다.
 
청와대와 여의도 정치권 간의 흔치 않은 '소통'의 자리인 만큼 대화가 잘 풀려 원만한 합의가 이뤄지면 정국에 모처럼 돌파구가 마련되겠지만, 주요 현안에 대해 의견이 엇갈리면서 입장 차만 확인하고 돌아설 경우 정국이 경색 국면에 빠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회동에 앞서 문 대표 측은 조윤선 청와대 정무수석과 의제 등을 조율하는 과정에서 가합의문 작성을 요청했지만 청와대가 난색을 표하는 등 이미 양측은 '사전 기싸움'을 벌인 바 있다.  
 
   
 
     
 
이처럼 박 대통령과 문 대표 사이에 어떤 대화가 오갈지 주목되는 가운데 새누리당 김 대표가 원만한 회담 결과 도출을 위해 두 사람 사이에서 중재자 또는 완충자 역할을 어떻게 해낼지도 관심을 끈다. 
 
한편 이날 회동은 지난 1일 박 대통령이 중동 4개국 순방을 출발하기 직전 3·1절 기념식에서 여야 대표와 잠시 만난 자리에서 김 대표의 제안에 따라 성사됐다.
 
청와대는 공식 행사 명칭을 지난 13일 국가 5부 요인을 초청했을 때 '해외순방성과 설명회'로 했던 것과 달리 '여야 대표 회동'으로 정했다. 회담 테이블에서 순방 성과 설명에 국한되지 않고 모든 의제가 논의될 수 있다는 얘기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