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경제
전세난 서민들, 보이스피싱 '1회용 인출책'으로 전락인출책마저 보이스피싱으로 마련…한방 노린 신종수법
제민일보
입력 2015-03-19 (목) 09:37:40 | 승인 2015-03-19 (목) 09:41:38 | 최종수정 2015-03-19 (목) 09:38:02
 
   
 
     
 
"전세자금 필요하시죠? 대출받는 길을 열어 드리겠습니다."
 
전세 대란에 떠밀린 서민들이 전세자금 대출을 해준다는 말에 속아 자기도 모른 채 보이스피싱 인출책 역할을 하다가 피소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대포통장에 대한 단속이 강화되자 사기단들이 인출책마저 보이스피싱으로 낚아 충당하는 새로운 사기수법을 개발한 것이다.
 
 19일 서울 강동경찰서에 따르면 서울 광진구에 사는 이모(70)씨는 지난 6일 갑작스레 'B대부'란 업체로부터 신용등급을 올려 주겠다는 전화를 받았다.
 
회삿돈으로 인위적인 거래실적을 쌓아줄 테니 신용등급이 올라 원하는 만큼 대출을 받게 되면 대출금의 3%를 수수료로 지급하라는 제안이었다.
 
결혼을 앞둔 아들에게 전셋집을 마련해줘야 하지만 대출이 쉽지 않아 마음을 졸이던 이씨는 사흘 뒤인 9일 오전 동작구 이수역앞 커피숍에서 B대부 직원이라는 '김 대리'를 만나 계약서를 작성했다.
 
김 대리는 이씨에게 "거래실적을 쌓기 위해 통장에 회삿돈을 넣어줄 테니 출금을 해 오라"고 지시했고, 이씨는 이후 이틀간 7차례에 걸쳐 자신의 통장에 들어온 1억6천900만원을 인출해 김 대리에게 넘겼다.
 
하지만 이것은 순진한 서민을 '1회용 인출책'으로 써먹으려는 보이스피싱 사기단의 함정이었다.
 
이씨는 16일 느닷없는 경찰의 출석 통보를 받았고, 믿음직하기만 했던 김 대리는 연락이 끊겼다.
 
 
인천에 사는 또 다른 이모(42)씨도 마찬가지 상황에 처했다.
 
전세금이 올라 이사를 고민하던 그는 같은 내용의 전화를 받고 이달 2일 김 대리를 만난 뒤 5차례에 걸쳐 1억7천만원을 뽑아 건네줬다.
 
경찰에 따르면 김 대리 일당에 속아 보이스피싱 인출책 역할을 하게 된 이들은 4명이 더 있었다.
 
지난달 26일부터 이달 11일까지 불과 보름여만에 피해자 27명으로부터 10억8천900여만원을 뜯어낸 사기단은 이런 수법으로 피해액의 80%가 넘는 8억9천여만원을 인출해 중국으로 송금하는 데 성공했다.
 
경찰은 대대적인 단속으로 대포통장 수급에 어려움을 겪게 된 사기범들이 단번에 최대한 많은 돈을 뜯어내려고 새로운 인출 방법을 고안해 낸 것으로 보고 있다.
 
현금자동인출기(ATM) 1일 출금한도가 600만원이란 점을 감안하면 대포통장 한 개로 낼 수 있는 '매출'은 600만원으로 제한되기에 예전에는 수천만원을 뜯어도 대포통장 한 개당 600만원씩 나눠서 송금시켜야 했다.
 
하지만 창구에서 계좌 명의자가 직접 돈을 인출하게 하면 ATM 출금한도와 출금횟수 제한, 지연인출제도 등 보호장치가 모두 무력화되는 것이다.
 
경찰 관계자는 "예전 방식대로 돈을 인출하려 했다면 피해금 10억8천900여만원 중 1억원도 제대로 빼내지 못했을 테고, 애초 이렇게 짧은 시간에 11억원 가까이 가로채려고 시도하지도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의 범행이 꼬리를 잡힌 것은 과욕 때문이었다.
 
 
김 대리가 속한 조직은 지난달 13일 금융감독원을 사칭해 강동구에 사는 A(70·여)씨에게 전화를 걸어 "당신의 계좌가 범죄에 이용됐으니 돈을 국가정보원 안전계좌에 보관해야 한다"고 속였다. 
 
감쪽같이 속은 A씨는 4천500만원을 송금했고, 이에 신이 난 사기범들은 아예 직접 A씨 집에 찾아가 2억8천만원을 더 뜯어냈다.
 
하지만 이들은 돈을 더 챙기려는 욕심에 A씨를 다시 용산으로 불러냈다가 잠복 중이던 경찰에게 붙잡혔다. 
 
김 대리는 실상 중국에 거점을 둔 보이스피싱 사기단의 하부 조직원인 중국동포 한모(23)씨로 밝혀졌다. 지난해 입국한 한씨는 역시 중국동포인 정모(24)씨, 서모(24)씨와 함께 송금책 역할을 해 온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한씨 등 3명을 사기 등 혐의로 구속했다.
 
판단능력이 떨어지는 지적장애인을 인출책으로 활용한 조직도 나왔다.
 
송파경찰서는 자기 계좌로 송금된 보이스피싱 피해금 7천700만원을 인출해주고 500만원을 받아챙긴 혐의(사기 등)로 지적장애 3급인 박모(53)씨를 구속했다.
 
박씨는 2009년부터 보이스피싱 조직에 자기 명의의 대포통장을 만들어주고 용돈을 챙겨오다, 최근 인출책으로 고용돼 이같은 범죄를 저질렀다.
 
경찰은 "박씨 역시 '한 방'을 노린 범죄자들에 의해 1회용 인출책으로 이용당한 셈"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