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경제
'위기의 마트'…매출 3년째 줄고 영업이익률 반토막내수 침체에 의무휴업 규제 겹쳐 타격
제민일보
입력 2015-03-23 (월) 10:10:17 | 승인 2015-03-23 (월) 10:11:33 | 최종수정 2015-03-23 (월) 10:10:40
   
 
  ▲ 한 때 장사가 너무 잘돼 우후죽순처럼 늘던 대형할인마트가 최근 내수 침체와 의무휴업 규제 등의 영향으로 심각한 위기를 맞고 있다. 불과 2~3년 사이 영업이익률이 거의 절반 수준까지 떨어졌고, 매출도 해마다 뒷걸음질이다. 이에 따라 업체들은 앞다퉈 가격을 낮추며 손님 끌기에 한창이지만, '최저가' 마케팅으로 수익성이 더 나빠지지 않을까 불안한 표정이다. 사진은 올해 설 연휴 마지막날 한산한 서울 대형 마트 모습.  
 
한 때 장사가 너무 잘돼 우후죽순처럼 늘던 대형 할인마트가 최근 내수 침체와 의무휴업 규제 등의 영향으로 심각한 위기를 맞고 있다.
 
불과 2~3년 사이 영업이익률이 거의 절반 수준까지 떨어졌고, 매출도 해마다 뒷걸음질이다. 이에 따라 업체들은 앞다퉈 가격을 낮추며 손님 끌기에 한창이지만, '최저가' 마케팅으로 수익성이 더 나빠지지 않을까 불안한 표정이다.
 
◇ 마트 빅3, 의무휴업 후 3년연속 역성장에 영업이익률 28~48%↓ = 23일 대형마트 3개사의 자체 실적 분석에 따르면, 롯데마트의 지난해 매출은 5조9천900억원으로 2013년(6조4천600억원)보다 7% 정도 줄었다. 영업이익도 3천160억원에서 2천240억원으로 29% 급감했고, 영업이익률은 4.9%에서 3.7%로 1.2%포인트나 떨어졌다.
 
롯데마트의 연도별 매출은 ▲ 2011년 6조3천530억원 ▲ 2012년 6조4천650억원 ▲ 2013년 6조4천600억원 ▲ 2014년 5조9천900억원 등으로, 2012년 이후 2년 연속 줄었다. 하지만 2011년과 2012년 사이 점포 수가 7개나 늘어난 것을 감안하면 사실상 3년 연속 '역성장'이라는 게 업체측 설명이다.
 
2011년 3천610억원이던 영업이익 역시 2012년 4월 '의무휴업(한달 중 이틀)'이 적용된 이후 3년째 내리막이고, 영업이익률도 2010년 6.2%에서 불과 4년사이 약 절반인 3.7%로 추락했다.
 
홈플러스의 상황도 마찬가지다. 홈플러스의 지난해 전체 매출(잠정치)은 10조1천110억원으로 2013년(8조9천300억원)보다 13% 늘었지만, 점포 수 증가 효과를 배제하고 기존점만 비교하면 1.5% 감소했다.
 
최근 홈플러스의 전년도 대비 매출 및 영업이익 증감률을 보면, 매출(기존점 기준)은 ▲ 2012년 -4.4% ▲ 2013년 -4.9% ▲ 2014년(잠정) -1.5%, 영업이익은 ▲ 2012년 -21.2% ▲ 2013년 -24.4% ▲ 2014년(잠정) -0.1% 등으로 모두 3년 마이너스(-)다.
 
지난해 영업이익률(3.3%)도 2011년(6.4%)과 비교하면 무려 48%나 낮아졌다.
 
업계 1위인 이마트 역시 2012년 이후 신규 점포를 뺀 기존점들의 매출이 ▲ 2012년 10조900억원 ▲ 2013년 10조800억원 ▲ 2014년 10조800억원 등으로 3년동안 줄거나 정체됐다. 2011년 8%대(8.5%)에 이르던 영업이익률은 지난해 6%대(6.1%)에도 겨우 턱걸이했다.
 
◇ 의무휴업 매출 손실 연 6천500억…최저가 경쟁에 수익성 더 나빠져 = 이 처럼 대형마트들의 수익성이 크게 나빠진데는 로열티 부담(홈플러스), 정규직 전환에 따른 인건비 증가(이마트) 등 개별업체별 변수도 일부 영향을 미쳤지만, 공통적으로 내수 침체와 의무휴업 규제가 가장 큰 요인으로 꼽히고 있다.
 
2012년 이후 대부분의 지역에서 마트들이 한달 중 주말 이틀, 1년 22일 이상 문을 닫으면서 매출이 급감한 반면 인건비나 점포 유지비 등 고정비용은 줄지 않거나 오히려 늘었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이마트의 경우 작년 한 해 의무휴업 준수로 입은 매출 손실액이 6천500억원 정도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한 유통업계 관계자는 "휴업 일수가 20일이 넘는데다 대부분 주말이기 때문에 매출 손실이 클 수밖에 없다"며 "경기가 좋을 때면 어느 정도 상쇄가 될 수 있지만, 내수까지 얼어붙은 상황이라 마트 영업은 거의 한계에 이른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에 따라 최근 유통업계는 닫힌 소비자들의 지갑을 열기 위해 다시 "(경쟁사보다) 10원이라도 더 싸게" 방식의 최저가 경쟁에 나서고 있다. 그 결과 최근 8일(12~19일) 대형마트 '빅3'의 신선식품 매출은 2주전보다 7~59%, 작년 같은 기간보다 6~12% 늘어나는 등 실제로 어느 정도 효과도 봤다. 하지만 수익성 측면에서는 여전히 걱정이 많다. 
 
홈플러스 관계자는 "당초 예상했던 것보다 신선식품 할인 행사에 소비자들의 관심이 컸고, 실적도 기대 이상"이라며 "대신 높은 할인율에 따른 마진축소는 감수해야 하는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