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경제
아파트 청약시장 '후끈'…1순위 마감 잇달아왕십리·동탄2·광주광역시 등 청약자 몰려
지방 일부는 미달…양극화 심화
제민일보
입력 2015-03-26 (목) 18:08:31 | 승인 2015-03-26 (목) 18:09:08
최근 청약시장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가운데 전국 주요 아파트의 1순위 마감이 이어지고 있다.
 
26일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25일 실시한 서울 왕십리뉴타운 3구역 센트라스 아파트 1, 2차가 1순위 청약에서 평균 10.5대 1의 경쟁률로 마감됐다.
 
총 일반분양분 1천29가구에 서울·수도권 1순위에만 1만804명이 청약했다.
 
 
1차(아파트) 464가구는 5천866명이 신청해 평균 12.64대 1, 2차(주상복합아파트) 565가구에는 4천938명이 신청해 8.74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왕십리 센트라스는 왕십리 뉴타운내 마지막 분양 아파트인데다 교통여건이 뛰어나 실수요자들이 많이 청약한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같은 날 아이에스동서가 화성 동탄2신도시 A34블록에서 분양한 '동탄2신도시 에일린의 뜰'은 1순위 청약에서 평균 12.89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일반분양분 443가구 청약에 총 5천714명이 접수해 전 주택형이 1순위에서 마감됐다.
 
전용면적 74㎡의 경우 기타경기지역 청약에서 최고 109.6대 1의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다.
 
지방에서도 1순위 마감이 이어지고 있다.
 
대우산업개발이 광주광역시에 분양한 이안 광주첨단 아파트는 292가구 모집에 당해지역 1순위에서만 총 1만6천494명이 신청해 평균 56.5대 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1가구를 모집한 전용면적 84.9㎡의 경우 236명이 신청해 236대 1의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다.
 
신영이 울산 신정동에 공급한 신정지웰도 전 주택형이 당해지역 1순위에서 모두 모집 가구수를 채웠다.  
 
그러나 창원 진해남문지구 시티프라디움 등 일부 아파트는 1순위에서 대거 미달이 나는 등 청약 양극화가 뚜렷했다. 
 
건설업계의 한 관계자는 "최근 청약제도 개편, 주택거래 증가 등으로 청약시장이 달아오르고 있지만 건설사들이 분양물량을 쏟아내면서 수요자들의 선택지도 넓어졌다"며 "앞으로 분양가, 입지여건, 브랜드 등에 따라 쏠림 현상이 더욱 심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