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정치
"국민신뢰도, 국회가 최저"법원·행정부·검찰·경찰·언론계·군대·노동조합, 신뢰도 30%대
정당·시민단체 참여 적고 동창회·친목모임 활동은 활발
제민일보
입력 2015-03-29 (일) 12:44:10 | 승인 2015-03-29 (일) 12:44:36 | 최종수정 2015-03-29 (일) 12:44:33
   
 
     
 
국가 기관이나 단체 중 국회가 국민들로부터 가장 낮은 신뢰를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 100명 중 17~18명만 입법부를 신뢰하고 있었으며 사법부, 행정부, 검찰·경찰, 언론계 등의 신뢰도도 상대적으로 낮은 편이었다.
 
정해식 보건사회연구원(보사연) 부연구위원은 29일 보사연의 정책전문지인 보건복지포럼 최신호(3월호)에 게재한 보고서 '사회통합의 결정 요인:통합상태를 중심으로'에서 이 같은 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정 부연구위원은 작년 보사연이 실시한 '사회통합 및 국민행복 인식조사'(조사 기간 작년 7~8월·조사대상 전국 성인남녀 3천648명) 결과를 인용해 기관·단체에 대한 국민들의 신뢰 수준을 소개했다.
 
이에 따르면 입법부(국회)에 대해 '매우 신뢰한다'고 답한 응답자는 전체의 1.0% 뿐이었으며 '다소 신뢰한다'는 응답(16.4%)을 더해도 신뢰도는 17.4%에 그쳤다.
 
조사 대상 13개 기관·단체 중에서는 입법부에 대한 신뢰도가 가장 낮았고 그 다음으로는 사법부(법원), 행정부, 검찰·경찰, 언론계, 군대, 노동조합 순으로 신뢰도가 낮았다.  
 
신뢰도는 사법부가 30.7%(매우 신뢰한다 2.0%/신뢰한다 28.6%)였으며 행정부는 32.2%(매우 신뢰한다 2.2%/신뢰한다 31.0%), 검찰·경찰은 32.4%(매우 신뢰한다 2.6%/신뢰한다 29.8%)를 기록했다.
 
언론계 역시 신뢰도가 36.2%(매우 신뢰한다 2.5%/신뢰한다 33.8%)였으며 군대(36.6%), 노동조합(38.6%) 역시 신뢰도가 30%대에 머물렀다.
 
조사 대상 중 신뢰도가 가장 높은 기관·단체는 63.7%의 신뢰도를 기록한 의료계였다. 6.3%가 '매우 신뢰한다'고 답했으며 '다소 신뢰한다'는 응답은 57.5%나 됐다. 이외에도 교육계(58.8%), 금융기관(56.4%)가 50% 이상의 신뢰도를 얻었다.
 
시민운동단체는 50%에 조금 못미치는 49.1%의 신뢰도를 기록했으며 대기업은 41.0%, 종교계는 44.3%의 신뢰도를 얻었다.
 
정 부연구위원은 "입법, 사법, 행정은 국민의 삶과 가장 밀접하게 관련이 있으면서 대체로 강력한 수직적 네트워크를 특징으로 하는 분야"라며 "이들 영역이 높은 불신을 받는 것은 소통, 투명성, 일관성 등을 기대하는 국민의 요구에 부응하지 못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 조사에서는 모임, 단체에 대한 소속 여부와 활동 정도를 묻는 설문도 있었는데, 정당, 시민운동단체, 노동조합·사업자단체·직업조합의 경우 소속 정도가 낮았으며 소속돼 있더라도 활동이 적극적이지 않은 경우가 많았다.
 
응답자 중 정당에 소속됐다고 답한 사람은 5.2% 뿐이었는데 이 중 73.1%는 소속이 돼있지만 활동을 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시민운동단체에 속한 경우 역시 3.5%뿐이었으며 이 중 74.3%는 소속만 돼있을 뿐 활동을 하지 않고 있었으며 노조·사업자단체·직업조합 역시 4.9%만 소속돼있으며 이중 75.5%는 사실상 활동을 하지 않고 있었다.
 
반면 동창모임, 친목단체는 소속 정도도 많았으며 소속된 경우 비교적 적극적으로 활동하고 있었다.  
 
동창모임에 속한 사람은 전체의 40.5%였으며 이 중 74.3%는 적극적으로 혹은 가끔 활동 중이라고 답했다. 친목단체에는 응답자의 44.5%가 소속돼 있었으며 이 중 84.7%는 가끔이라도 활동을 하고 있는 사람들이었다.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