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사회
제주서 국내 최초 해저분화구 발견국립해양조사원 조사 결과, "해저 분화구로 규명"
제민일보
입력 2015-04-01 (수) 09:08:26 | 승인 2015-04-01 (수) 09:11:54 | 최종수정 2015-04-01 (수) 09:11:51
   
 
  ▲ 국립해양조사원은 1일 제주도 인근 해역에서 국내 최초로 해저 분화구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제주도 인근 해역에서 국내 최초로 해저 분화구가 발견됐다.
 
국립해양조사원은 1일 "2007년 조사에서 바다 속 거대한 웅덩이를 발견, 해양물리·지질 등 조사를 실시한 결과, 해저 분화구로 규명됐다"고 말했다.
 
분화구는 서귀포시 표선항에서 남동쪽으로 4km 정도 떨어진 곳에 있다. 규모는 남북방향 660m, 동서방향 430m 정도로 축구장 16.5배 크기며 가장 깊은 곳은 수심 64m에 이른다.
 
 
   
 
  ▲ 국립해양조사원은 1일 제주도 인근 해역에서 국내 최초로 해저 분화구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국립해양조사원 제공>>  
 
해양조사원은 "분화구는 태평양 등에서 발견된 해저분화구와 유사한 중력값을 보였고 용암이 흘러내린 흔적도 있었다"면서 "황놀래기·자리돔 등 다양한 해양생물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해양조사원은 향후 분화구 이름공모전을 실시해 국민의 관심을 불러일으키는 한편 대외적으로 과학논문색인(SCI)급 저널에 논문을 게재하고 국제해양지명으로도 등록할 계획이다. 
 
해양조사원 관계자는 "성산일출봉과 비슷한 형태가 바다 속에도 존재하는 것"이라면서 "향후 연대 측정 등을 통해 제주도의 생성기원을 연구하는 데 좋은 자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