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경제
경상수지 36개월째 흑자…2월 64억4천만 달러상품 수입 작년 동기比 21.9% 감소…불황형 흑자 우려 지속
제민일보
입력 2015-04-02 (목) 08:56:44 | 승인 2015-04-02 (목) 09:01:06 | 최종수정 2015-04-02 (목) 08:59:18
   
 
  ▲ 지난 2월 경상수지가 64억4천만달러 흑자를 냈다. 36개월째 흑자 행진이다. 사진은 부산 신선대 부두 야적장에 수출입 화물이 가득 쌓여 있다.  
 
지난 2월의 경상수지가 64억4천만 달러 흑자를 냈다. 36개월째 흑자 행진이다.
 
그러나 수출보다 수입 감소폭이 커 '불황형 흑자'에 대한 우려도 지속되고 있다.
 
한국은행이 2일 발표한 '2월 국제수지(잠정)' 동향에 따르면 지난 2월 경상수지 흑자는 64억4천만달러로, 작년 동월(45억4천만달러)보다 41.9% 증가했다. 올해 1월 흑자폭(65억8천만달러)보다는 2.1% 줄었다.
 
경상수지 흑자는 2012년 3월부터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이런 추세라면 조만간 1986년 6월부터 3년 2개월 동안 이어진 최장 흑자 기록을 뛰어넘을 가능성이 크다.
 
한은은 국제유가 하락 등으로 올해 경상수지가 흑자가 사상 최대치인 940억달러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지난해 연간 흑자는 892억달러였다.
 
지난 2월에도 국제유가 하락 등으로 수출보다 수입이 두드러지게 큰 폭으로 감소하면서 흑자폭을 키웠다.
 
상품수지에서 수출은 406억달러로 작년 2월보다 15.4% 줄었지만 수입은 332억7천만달러로 21.9%나 감소했다.
 
수출입 감소폭이 이렇게 커진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 때인 2009년 9월 이후 5년5개월 만에 처음이다. 당시 수입은 22.8% 줄고 수출은 17.3% 감소했다.
 
노충식 한은 국제수지팀장은 "수출입은 설연휴에 따른 영업일수 감소, 유가하락 등 여러 요인 때문에 함께 감소세를 보였다"며 "수입 감소폭이 더 큰 이유는 유가하락의 영향이 크다"고 말했다.
 
상품수지와 비교해 해외 중계무역분이 빠지고 선박 금액 계상방식도 다른 통관기준으로 보더라도 수출은 작년 2월보다 3.3% 준 데 비해 수입은 19.7%나 감소했다.
 
이에 따라 내수 부진 등으로 수출보다 수입이 더 크게 줄면서 생기는 '불황형 흑자'에 대한 우려가 지속되고 있다.
 
선성인 신한금융투자 책임연구원은 "최근 상황을 보면 국제유가 하락의 영향도 있겠지만 내수가 위축돼 수입이 안 좋은 부분도 있다"고 말했다.
 
지난 1월 상품수지 흑자는 73억2천만달러로 전월의 66억9천만달러보다 커졌다.
 
서비스수지는 20억6천만달러 적자로, 여행수지 개선에 힘입어 전월 적자폭(23억8천만달러)보다는 축소됐다.
 
급료·임금과 투자소득이 포함된 본원소득수지 흑자 규모는 14억달러로, 배당수입 감소 등으로 전월(29억달러)보다는 줄었다.
 
이전소득수지는 2억2천만달러 적자로, 전월 적자폭(6억2천만달러)보다 감소했다. 
 
상품·서비스 거래가 없는 자본 유출입을 보여주는 금융계정의 유출초(자본이 국외로 나간 것) 규모는 55억4천만달러로 1월의 82억4천만달러보다 축소됐다.
 
부문별로는 외국인 직접투자가 순유출로 전환되면서 직접투자의 유출초 규모가 전월 10억달러에서 2월 19억9천만달러로 확대됐다.
 
증권투자는 외국인의 증권투자 순유입 전환에 힘입어 유출초 규모가 전월 36억2천만달러에서 30억달러로 줄었다. 
 
기타투자는 전월 4억9천만달러 유입초에서 2월에는 3억7천만달러 유출초로 전환했다.  
 
파생금융상품은 3천만달러 유입초였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