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경제
전국 아파트 평균 전셋값 사상 첫 2억원 돌파4월 현재 2억93만원…2000년 조사 이래 처음
9년여 만에 1억원 상승…매매보다 전세가 더 많이 올라
제민일보
입력 2015-04-16 (목) 09:18:01 | 승인 2015-04-16 (목) 09:18:33 | 최종수정 2015-04-16 (목) 09:18:21
   
 
     
 
최근 전셋값이 고공행진을 하면서 전국의 아파트 가구당 평균 전세가격이 사상 처음으로 2억원을 돌파했다.
 
16일 부동산114 조사에 따르면 4월 현재 전국의 아파트 가구당 평균 전셋값은 2억93만원으로, 2000년 통계를 조사한 이후 처음으로 2억원을 넘어섰다.
 
전국의 아파트 평균 전셋값이 1억원을 넘어선 것은 2006년 3월(1억43만원)로, 불과 9년여 만에 2배로 뛴 것이다.  
 
지난달의 전국 아파트 평균 전셋값은 1억9천980만원이었다.
 
시·도별 아파트 평균 전셋값은 서울이 3억5천420만원으로 전국 평균을 크게 웃돌았고 경기도가 2억1천145만원으로 뒤를 이었다.
 
2006년 3월 서울과 경기도의 평균 전셋값이 각각 1억7천361만원, 1억313만원이었던 것을 감안하면 9년새 2배 이상으로 올랐다.
 
지방에서는 지난해 집값 상승률 1위를 기록한 대구가 1억9천688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부산 1억7천256만원, 울산 1억6천154만원 등 순이다.
 
이들 광역시도 2006년 3월에 비하면 전셋값이 8천621만∼1억401만원 상승했다.  
 
이에 비해 전남과 강원은 각각 8천604만원, 8천846만원으로 평균 전셋값이 1억원에 미달했다.  
 
한편 지난 9년 새 전국의 아파트는 매매보다 전셋값이 더 많이 올라 무주택 서민들의 주거비 부담이 상대적으로 컸던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의 아파트 매매가격은 2006년 3월 2억1천516만원에서 올해 4월 현재 2억8천908만원으로 7천392만원 상승해 전세가격 상승폭(1억50만원)에 못미쳤다.
 
특히 전남(1억1천758만원), 강원(1억2천707만원), 전북(1억4천351만원), 경북(1억5천107만원), 광주(1억6천159만원), 충북(1억6천212만원), 제주(1억6천631만원), 충남(1억7천450만원), 경남(1억9천952만원) 등 9개 시·도는 매매가격이 전국의 평균 전세가격(2억93만원)보다도 낮았다.
 
부동산114 김은진 팀장은 "4월 들어 이사철이 지나며 전셋값 상승세가 다소 둔화되고 있지만 전세의 수급 불균형이 여전한 만큼 오름세는 계속 이어질 것"이라며 "다만 2011년부터 신규 분양이 크게 늘었던 지방은 이들 아파트의 입주가 본격화되면서 전셋값이 안정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