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교육 교육행정
도지사 부인 채용 공방도의원 "무리수" 지적
교육감 "전문성 고려"
윤주형 기자
입력 2015-04-20 (월) 18:10:35 | 승인 2015-04-20 (월) 19:17:38 | 최종수정 2015-04-20 (월) 20:11:26
제주도교육청이 원희룡 제주도지사 부인을 학생건강증진센터의 정신의학과 전문의로 채용한 것에 대한 공방이 벌어졌다. 

제주도의회 제329회 임시회 교육행정질문에 나선 고태순 의원은 "현직 도지사 부인을 고용한 것은 상식의 수준에서 봐도 무리가 있다"며 "도교육청이 정치적 부담을 안으면서까지 선택한 것은 정치적인 파장까지 고려했을 것이라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또 "당초 교육청이 제시한 조건은 하루 8시간 근무에 월급 1200만원이었지만 주4일 근무 월 600만원으로 받는 것으로 합의했다고 하는데 기준이 무엇이냐"며 "이 정도 급여 수준은 전문적으로 상담할 수 있는 사람을 더 채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김황국 의원도 "교육위원회가 전문의 채용에 대해 회의적인 의견을 제시했지만 교육청은 이를 무시하고 도지사 부인을 영입했다"며 "무리수를 두면서까지 전문의를 채용한 이유가 무엇이냐"고 따져 물었다. 

이에 대해 이석문 교육감은 "정치적인 의도에서가 아니라 철저히 전문성을 전제로 진행했다"며 "학생 정신건강 문제를 전문적으로 진단하고,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채용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소아 정신과 전문의 한 명을 채용한 데 이어 한 명을 더 채용하기 위해 4차례에 걸쳐 채용 공고를 냈지만 응시자가 없는 등 소아 정신과 전문의 채용이 어려웠다"며 "그래서 소아 청소년 정신과 전문의 자격을 소지한 분(도시자 부인)에게 도움을 부탁했다"고 덧붙였다. 윤주형 기자 

윤주형 기자  21jemin@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주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