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경제
원·엔 환율 900원선 붕괴…7년2개월 만에 최저
제민일보
입력 2015-04-23 (목) 08:50:19 | 승인 2015-04-23 (목) 08:51:14 | 최종수정 2015-04-23 (목) 08:50:51
   
 
     
 
원·엔 환율이 7년여 만에 최저치를 찍었다.
 
23일 오전 8시22분 기준 원·엔 재정환율은 오전 6시 뉴욕시장 대비 0.66원 내린 100엔당 899.67원이다.
 
원·엔 재정환율이 900원선 밑으로 내려간 것은 2008년 2월28일 889.23원(종가 기준) 이후 7년 2개월 만이다. 
 
원·엔 환율은 2012년 6월까지만 해도 100엔당 1,500원대를 기록했다.
 
그러나 양적완화를 기반으로 한 일본의 확장적 경기부양 정책인 아베노믹스 영향으로 엔화 가치가 약화 추세를 보이면서 마침내 100엔당 900원선 아래로 떨어졌다.  
 
최근 국내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 투자자들이 12거래일 연속 순매수를 이어가면서 원화 강세를 이끈 것도 엔화 약세의 한 요인이다.
 
전날 100엔당 902.86원까지 내려간 원·엔 재정환율은 이날 오전 6시2분께 900원대로 내려갔고 곧 800원대로 떨어졌다.
 
원·엔 환율이 7년 만에 사상 최저치를 찍으면서 한국 수출에도 적신호가 들어올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은 일본과 수출 경합도가 높아 환율에 따라 적지 않은 영향을 받는다.
 
정경팔 외환선물 시장분석팀장은 "미국의 확실한 금리 인상 기대감이 커지기 전까지는 위험거래가 증가해 원화가 엔화보다 상대적으로 강세를 보일 것"이라며 "언제까지, 어느 정도까지 이런 추세가 계속될지 전망하기가 어렵다"고 밝혔다.
 
그는 "10년 전에도 엔·원 환율이 910원에서 1년8개월 정도 걸려 740원까지 내려갔다가 국제금융 위기가 터지면서 그 포지션이 청산된 적이 있다"며 이번에도 미국 금리 인상 기대감이 커지면 추세 전환이 이뤄질 가능성이 있다고 예상했다.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