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정치
홍준표 "검찰이 윤씨 통제해 진술조정한것 수용못해""성 전 회장 자금 대선·총선에도 흘러갔을 것" 주장
제민일보
입력 2015-05-06 (수) 09:13:39 | 승인 2015-05-06 (수) 09:14:52 | 최종수정 2015-05-06 (수) 09:14:49
'
   
 
  ▲ '성완종' 리스트에 올라 조만간 검찰에 소환될 것으로 알려진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6일 오전 출근하자마자 집무실에서 개최한 기자간담회 도중 수첩을 보면서 검찰 수사에 강한 불만을 표시하고 있다.  
 
성완종 리스트'에 올라 조만간 검찰에 소환될 것으로 알려진 홍준표 경남도지사는 6일 "검찰이 (돈 전달자로 지목되는) 유일한 증인인 윤모씨를 한달동안 통제 관리하고 10여 차례 조사하면서 진술 조정을 한 것은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검찰 수사를 향해 불만을 쏟아냈다.
 
홍 지사는 이날 출근길에 만나 도청 집무실까지 따라온 기자들에게 "윤씨가 자금 전달 장소 진술을 오락가락했고, 사법 절차에서 증인을 이렇게 통제 관리한 사례가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 지사는 검찰이 윤씨 병상 심문을 포함, 10여 차례 조사하고 4차례 이상 조서를 작성하면서 '윤씨가 일관되게 진술했다'는 등 수사 상황을 언론에 흘리면서 (금품 수수 의혹을) 기정사실화하고 있다며 강하게 비난했다. 
 
   
 
  ▲ '성완종' 리스트에 올라 조만간 검찰에 소환될 것으로 알려진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6일 오전 집무실에서 기자간담회 열어 검찰 소환을 앞둔 자신의 입장을 밝히고 있다.  
 
그는 "(증인이) 일관되게 진술했다면 한나절 조사하면 끝난다. 아니 한나절도 안 걸리죠"라며 "검찰이 이례적으로 증인을 한달 이상 관리 통제하면서 진술을 조정하고 있다"고 재차 지적했다. 
 
 
   
 
  ▲ '성완종' 리스트에 올라 조만간 검찰에 소환될 것으로 알려진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6일 오전 출근하자마자 집무실에서 개최한 기자간담회 도중 카메라가 가까이 접근하자 '너무 가까이 다가오지 말라'는 손짓을 하고 있다.  
 
윤씨와 관련 홍 지사는 "경남기업의 업무 부사장이 아니라 정무 부사장이다. 정치권의 로비 창구다"라며 "(윤씨가) 심부름을 이것만 했겠느냐. 대선, 총선 때도 똑같이 심부름을 했을 것이다"라며 성 전 회장의 자금이 대선과 총선으로도 흘러갔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검찰 소환 일정과 관련 그는 "아마 곧 검찰 조사를 받아야 될 것"이라면서도 구체적인 날짜는 밝히지 않았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