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경제
'선물·나들이 물가' 고공행진…팍팍한 살림살이화장품·건강기능식품·어린이용품 값 많이 올라
제민일보
입력 2015-05-11 (월) 08:57:46 | 승인 2015-05-11 (월) 08:58:52 | 최종수정 2015-05-11 (월) 08:58:32
   
 
     
 
가정의 달 선물이나 가족모임으로 수요가 많은 품목과 서비스의 물가는 고공행진을 이어가 가계 살림살이를 한층 팍팍하게 만들고 있다.
 
의류, 화장품, 가전제품, 건강기능식품, 외식비 같은 것이 대표적이다.
 
1년 전보다 5% 넘게 뛴 품목이 적지 않아 정부가 발표한 0%대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무색하게 할 정도다.
 
11일 통계청의 소비자물가 조사결과를 보면 4월 화장품 물가는 지난해 같은 달보다 3.8% 올랐다.
 
화장품은 어버이날, 스승의 날, 성년의 날, 부부의 날로 이어지는 5월에 선물용으로 인기 있는 품목이다.
 
페이스파우더(8.1%), 화장수(5.6%), 영양크림(5.3%)이 5% 넘게 올랐다. 화장품에 포함되는 모발염색약은 19.4%, 샴푸도 9.0% 뛰었다.
 
선물용으로 많이 나가는 건강기능식품은 3.7% 올랐다.
 
 
옷값도 운동복(9.5%)과 등산복(4.0%)이 포함된 캐주얼 의류는 4.0%, 남자 정장·하의는 4.5% 뛰었다.
 
가방은 10.6% 상승했다.
 
영유아나 어린이와 관련한 품목의 물가 오름세도 두드러졌다.
 
분유(7.7%), 아이스크림(5.5%), 종이기저귀(5.5%), 탄산음료(5.4%), 유아용 학습교재(4.5%), 초콜릿(3.9%) 값이 상대적으로 많이 올랐다.
 
큰 맘 먹고 선물할만한 가전제품 물가도 부담스럽다.
 
TV(-13.0%)는 떨어졌지만 청소기(11.4%), 세탁기(5.9%), 김치냉장고(5.3%), 냉장고(4.7%)의 오름폭이 두드러졌다.
 
가족모임 때 치러야 할 비용 부담도 커졌다.
 
 
외식 물가가 2.4%나 올랐기 때문이다. 지난해까지 3년 연속으로 연간 상승률이 1.5% 이하이던 상황과는 확연히 달라진 모습이다.  
 
구내식당 식사비(5.4%)도 꽤 많이 올랐다.  
 
냉면(3.1%), 떡볶이(3.2%), 햄버거(3.5%) 값은 3%대 상승률을 나타냈다.
 
가족 나들이에 드는 호텔숙박료(5.0%), 운동경기관람료(4.4%)도 상승폭이 큰 편이었다.
 
등산용품 물가는 12.5%, 꽃값은 3.0% 올랐다.
 
이에 앞서 통계청은 4월 소비자물가가 3월에 이어 작년 동월 대비 0.4% 오르는 데 그쳤다고 발표했다.  
 
이는 올해부터 갑당 2천원 정도 오른 담뱃값 인상 요인(0.58%포인트)을 제외하면 3개월 연속으로 전체 소비자물가가 하락했다는 의미다.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