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청와대/국회
<야, 3대게이트 전방위 공세>
제민일보
입력 2001-11-20 (화) 12:16:40 | 승인 2001-11-20 (화) 12:16:40 | 최종수정 (화)
한나라당은 20일 진승현 게이트와 관련, 신승남(愼承男) 검찰총장과 신 건(辛 建) 국정원장이 이달말까지 사퇴하도록 요구하는 한편 김홍일(金弘一) 의원의 대국민 사과를 요구하는 등 대여공세를 계속했다.

한나라당은 이날 오전 주요 당직자회의를 열어 신 총장과 신 원장의 거취를 월말까지 결정하도록 촉구하는 한편 인사청문회법을 이번 정기국회 회기내에 반드시 처리할 것을 다짐했다.

이재오(李在五) 총무는 "대통령이 총재직을 사퇴하고 중립적으로 국정을 운영키로 한 만큼 가닥을 잡을 수 있는 시간적 여유를 주는 차원에서 검찰총장과 국정원장의 자진사퇴를 요구하는 것"이라며 "두 사람은 도덕적으로 임무수행이 어려운 만큼 월말까지 사퇴 또는 해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총무는 이어 "(월말까지 거취가 결정되지 않을 경우) 탄핵안 제출여부도 당에서 검토할 것"이라며 "국정원장과 검찰총장을 인사청문회 대상에 포함하는 인사청문회법을 이번 회기내 반드시 처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철현(權哲賢)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검찰총장의 인사청문회 포함을 반대하는 민주당의 태도에 개탄을 금치 못하며 이는 아사직전의 검찰을 아예 죽이겠다는 의도"라면서 "청문회는 정권과 유착된 정치검사, 도덕적으로 문제가 있는 불량검사의 총수 임명을 견제하고 검찰의 중립화를 담보하는 안전판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정성홍 전 국정원경제과장의 언론 인터뷰를 지적하며 "권력실세와 조폭의 연계고리가 확연히 입증된 것"이라며 "김홍일 의원은 조폭과의 부적절한 관계를 청산하고 국민앞에 사과하면서 진승현 게이트에 연루된 현직 국정원 간부도 밝혀야한다"고 주장했다.

장광근(張光根) 수석부대변인은 이용호 게이트 연루설이 나돌던 허남석 총경에 대한 1개월 감봉 징계를 겨냥해 "정치검찰과 정치경찰 모두 난형난제"라며 경찰쇄신도 요구했다.(서울=연합뉴스) 안수훈 기자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게임 2007-06-30 02:38:33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