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핫뉴스 제민포커스
주요사업 잇단 차질 전략수정 시급[제민포커스]'탄소 없는 섬 제주' 첩첩산중
강승남 기자
입력 2015-06-29 (월) 17:20:45 | 승인 2015-06-29 (월) 20:02:19 | 최종수정 2015-06-29 (월) 21:18:01
신재생에너지 발전규모 목표대비 6.6%…실현 불투명
대통령 '에너지 자립 섬' 표명…도, 추진의지 강화해야
 
제주도가 '카본프리 아일랜드(탄소 없는 섬) 2030'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지만 신재생에너지 확대 등 주요사업이 차질을 빚으면서 실현가능성이 불투명하다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26일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 출범식에서 제주를 전기자동차와 신재생에너지 중심의 '에너지 자립 섬'으로 조성하겠다고 밝히면서 카본프리 아일랜드 실현을 위한 제주도정의 추진의지 강화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제주도는 2012년 5월 '카본프리 아일랜드 2030' 프로젝트 추진계획을 수립, 추진하고 있다.

도는 2030년까지 도내 전력 사용량의 100%를 풍력 등 신재생에너지로 대체하고, 모든 차량을 전기자동차로 전환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발전규모를 3165㎿로 확대하는 방안을 시행하고 있다. 하지만 신재생에너지 보급의 핵심인 해상풍력(2350㎿) 사업이 주민 반대와 사업성 부족 등으로 지지부진하면서 지난해 말 기준 도내 신재생에너지 발전규모는 목표의 10%에도 못 미치는 210㎿(6.6%)에 그치고 있다.

또 전기차 보급사업도 2020년 9만4000대·2030년 37만1000대 전환을 목표로 하고 있지만 올해 말까지 보급 가능대수가 2930대에 그치고 있다. 

전기차 보급 목표 달성을 위해서는 향후 5년간 그동안의 실적의 30배 이상을 보급해야 하는 상황으로, 현실성이 낮다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다. 게다가 전기차 보급을 위한 막대한 보조금 확보도 과제로 대두되고 있다. 

이에 따라 박 대통령이 '카본프리 아일랜드 2030' 프로젝트에 대한 지원의지를 표명한 것을 기회로 삼아 도정도 중앙절충 강화와 도민공감대 형성을 통해 주요 계획의 실행력을 높여야 한다는 주문이 제기되고 있다.
 

 

강승남 기자  stipool@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승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