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정치
靑 "대통령-與지도부 회동, 사면 여론 듣는 기회될 것""김무성 요청시 자연스럽게 대통령과 만날 수 있을 것"
"당정청, 한몸으로 국민 위한 정치하겠다는 의지 다지는 자리"
제민일보
입력 2015-07-16 (목) 09:16:53 | 승인 2015-07-16 (목) 09:17:47 | 최종수정 2015-07-16 (목) 09:17:14
   
 
     
 
청와대는 16일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 등 당 지도부가 이날 오전 박근혜 대통령과의 회동에서 기업인을 포함한 '통 큰 사면'의 필요성을 건의키로 한 것과 관련, "오늘 회동이 (사면과 관련한) 여러 여론을 듣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민경욱 대변인은 이날 오전 브리핑을 통해 "(회동에서) 사면 얘기가 거론될지 아니면 문서로 전달될지 현재 예단할 수 없지만, 대통령이 화합을 위한 사면의 필요성을 제기했고 대상과 범위를 조정하는 중"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민 대변인은 이어 "박 대통령과 당 지도부가 만날 때 사전에 의제를 조율하는 것은 아닌 만큼 오늘 어떤 얘기가 나올지 지켜보는 게 좋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민 대변인은 박 대통령과 김 대표와의 독대 여부에 대해 "한다, 안한다 정해진 것은 아니고 회동이 끝난 이후에 김 대표가 (박 대통령에게) 별도로 요청드릴 게 있다고 한다면 자연스럽게 만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민 대변인은 이날 회동의 의미에 대해 "새누리당의 원내지도부 선출을 축하하고 상견례를 하는 의미가 있다"며 "당정청이 한몸으로 국민을 위한 정치를 하겠다는 의지를 다지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당장 처리할 추가경정예산안 문제가 있으니 이를 비롯한 경제활성화 문제도 논의되지 않을까 생각된다"며 "당청간 현안이 폭넓게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야당 지도부와의 추가 회동 가능성과 관련, "너무 앞서가는 얘기가 아닐까 한다"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이 여당 지도부를 만나는 것은 지난 2월 유승민 전 원내대표 취임에 맞춰 회동한 이후 5개월여 만이다. 
 
이날 회동에는 김 대표와 원유철 원내대표, 김정훈 정책위의장이 참석하고, 청와대에선 이병기 비서실장, 현정택 정책조정수석, 현기환 정무수석이 배석한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