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정치
'성완종 리스트' 홍준표·이완구 이번주 첫 재판혐의 부인…검찰 숨겨왔던 '패' 공개 주목
제민일보
입력 2015-07-19 (일) 11:55:02 | 승인 2015-07-19 (일) 11:58:05 | 최종수정 2015-07-19 (일) 11:57:07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에게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이완구 전 국무총리와 홍준표 경남도지사의 재판이 시작된다.
 
19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은 22일 오전 11시 이 전 총리의 첫 공판준비기일을, 23일 오전 11시에는 홍 지사의 첫 공판준비기일을 열 계획이다.
 
법원은 사안의 중요성을 고려해 부패전담 합의부인 형사합의21부(엄상필 부장판사)와 형사합의23부(현용선 부장판사)에 두 사건을 각각 배당했다.
 
성 전 회장은 작은 상자에 현금 3천만원을 담고 이를 다시 쇼핑백에 넣어 이 전 총리에게 직접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 지사는 2011년 6월 국회 의원회관 의원실에서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지시를 받은 윤승모 전 경남기업 부사장에게 불법 정치자금 1억원을 받은 혐의다.
 
당시 윤 전 부사장은 현금 1억원을 신문지에 돌돌 말아 쇼핑백에 담아 전달한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공판준비기일에는 이 전 총리와 홍 지사가 출석하지 않아도 된다. 그러나 이들의 변호인은 재판에서 그간 입장대로 혐의를 전면 부인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검찰도 그간 홍 지사와 이 전 총리의 수사 과정에서 이들에게 구체적 금품수수 정황을 묻지 않는 등 유죄입증을 위한 '패'를 철저히 숨겨왔다.
 
특히 검찰은 공소장에도 홍 지사의 정확한 금품수수 일시나 이 전 총리의 상세한 범죄 정황은 쓰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첫 재판에서 공개해 홍 지사나 이 전 총리의 허를 찌르며 재판을 원하는 방향으로 끌고 가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검찰은 이달 2일 성 전 회장의 메모(리스트)에 오른 정치인 8명 중 홍준표 경남지사와 이완구 전 국무총리를 불구속으로 기소하고 남은 6명은 불기소했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