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야구
추, 화끈한 '사이클링 히트'…부진 날릴까아시아인 최초…메이저리그 올시즌 두번째 대기록
비거리 127m 대형 홈런에 마지막 타석 3루타 작렬
제민일보
입력 2015-07-22 (수) 20:02:47 | 승인 2015-07-22 (수) 20:14:45
올시즌 타격 부진에 시달리던 추신수(33·텍사스 레인저스)가 미국 메이저리그(MLB)에서 아시아 출신 선수 가운데 최초로 사이클링 히트를 기록했다.
 
추신수는 22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의 쿠어스필드에서 열린 콜로라도 로키스와 방문 경기에서 7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해 단타, 2루타, 3루타, 홈런을 모두 쳐냈다.
 
이로써 추신수는 메이저리그에서 개인통산 첫 사이클링 히트를 달성한 것은 물론, 아시아 출신 최초의 대기록을 수립했다.
 
메이저리그를 통틀어 이날 사이클링 히트는 올시즌 두 번째다. 앞서 보스턴 레드삭스의 브록 홀트가 지난달 17일 대기록을 달성했다.
 
텍사스 구단에서 사이클링 히트가 나온 것은 2013년 9월23일 알렉스 리오스가 휴스턴 애스트로스를 상대로 기록한 이후 22개월 만이다.
 
1995년 설립된 쿠어스필드에서 사이클링 히트가 나온 것은 이번이 13번째다.
 
이날 선발 출장한 추신수의 방망이는 초반부터 화끈하게 불이 붙었다.
 
2회초 무사 1루에서 첫 타석에 나선 추신수는 콜로라도 오른손 선발 카일 켄드릭의 시속 86마일(138㎞)짜리 초구 커터를 공략해 1타점 좌전 적시 2루타를 쳐냈다. 시즌 16번째 2루타다.
 
이후 후속타자 때 3루로 진루한 뒤 홈을 밟는 데 성공했다.
 
추신수는 3-0으로 앞선 4회초 선두타자로 나와 켄드릭의 4구째 시속 88마일(142㎞)짜리 싱커를 벼락같이 잡아당겨 오른쪽 펜스를 훌쩍 넘어가는 비거리 127m의 대형 솔로아치를 그렸다.
 
지난 2일 볼티모어 오리올스전 이후 20일 만의 홈런으로, 시즌 12호다.
 
5회초 추신수 타순을 앞두고 1사 1, 3루가 되자 콜로라도는 오른손 투수인 케드릭을 강판하고 왼손 투수인 요한 프란데를 마운드에 올렸다.
 
추신수는 올 시즌 좌투수를 상대했을 때 타율이 전날까지 0.153(111타수 17안타)에 불과할 만큼 약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추신수는 프란데의 초구를 공략해 3루주자를 홈으로 불러들이는 중전 적시타를 때려냈다.
 
20∼21일 이틀간의 경기에서 상대가 왼손 투수를 내세우는 바람에 선발 출전 명단에서 빠졌던 서러움을 날려버리는 안타였다.
 
방망이가 살아난 추신수는 곧바로 시즌 2호 도루까지 성공하며 펄펄 날았다.
 
7회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네 번째 타석에 들어선 추신수는 유격수 땅볼로 물러났다.
 
4타수 3안타를 기록 중이던 추신수는 9회초 마지막 타석에서 대기록을 완성했다.
 
9회초 선두타자로 나선 추신수는 역시 좌완 투수인 렉스 브라더스로부터 중견수 키를 넘겨 펜스를 직접 맞고 튀어나오는 장타를 터뜨린 뒤 총알같이 베이스를 돌아 3루에 안착, 대망의 사이클링 히트를 완성했다.
 
추신수는 후속타자 타석 때 득점도 올렸다.
 
5타수 4안타(1홈런) 3타점을 터뜨린 추신수는 시즌 타율을 0.226에서 0.235로 끌어올렸다.
 
추신수는 우익수로서도 정확하고 빠른 판단으로 빈틈없는 수비를 펼쳤다.
 
6-0으로 앞선 5회말 2사 1, 3루에서는 트로이 툴로위츠키의 빠른 타구를 슬라이딩 캐치로 잡아 실점 위기를 넘겼다.
 
텍사스는 추신수의 맹활약에 힘입어 콜로라도를 9-0으로 물리쳤다.
 
추신수는 개인 최악의 성적으로 올시즌 미국프로야구 전반기를 마감했다. 타율 0.221(307타수 68안타), 홈런 11개, 38타점으로 시즌 반환점을 돌았다.
 
후반기 들어서는 제프 배니스터 감독의 신뢰를 받지 못해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되거나 아예 결장하는 날이 반복됐다.
 
이날 맹활약이 추신수의 확실한 부활의 신호탄이 될지 이목이 집중된다.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