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NGO마당
"성범죄 공무원 즉각 임용 박탈하라"㈔제주여성인권연대 23일 보도자료 발표
"제주시, 법원 판결 기다리며 눈치" 주장
고경호 기자
입력 2015-07-23 (목) 20:08:48 | 승인 2015-07-23 (목) 20:09:33
㈔제주여성인권연대는 23일 보도 자료를 내고 상습적 성범죄자에 대한 정식 임용 자격을 즉각 박탈하라고 제주시에 요구했다.
 
㈔제주여성인권연대는 "제주시내 주민센터에서 근무하던 수습 공무원이 공중화장실에서 여성을 몰래 훔쳐보거나 스마트폰으로 촬영한 혐의로 징역 5월과 80시간의 성폭력 치료수강명령 등 실형을 선고받았다"며 "경악스러운 것은 가해자가 공무원이 되기 전 이미 성범죄 전력이 있었다는 사실"이라고 밝혔다.
 
이어 "제주시는 정식 임용이 아닌 수습 공무원으로서 민간 신분임을 강조하며 법원의 판결만을 기다리는 우매한 눈치 보기 행태를 보이고 있다"며 "해당 수습 공무원을 공무적 결격자로 판단하고 즉각 주체적인 결정을 내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제주시는 성범죄 재발 방지 및 공무기강의 원칙을 바로 세우기 위해 응당 강력한 조치와 조속한 대처로 공무원 임용 과정에 더 이상 성범죄자들을 발붙이지 못하게 만들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고경호 기자

고경호 기자  kkh@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