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경제
韓 올해 1인당 GDP, 금융위기 이후 첫 감소 가능성
제민일보
입력 2015-07-27 (월) 09:06:31 | 승인 2015-07-27 (월) 09:06:33
올해 한국의 1인당 국내총생산(GDP)이 감소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글로벌 경기 부진과 원/달러 환율 상승(원화가치 하락)에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올해 3만달러를 달성할 것이라는 당초의 기대감은 점점 사라지고 있다.
 
 
27일 국내외 경제예측기관들에 따르면 올해 한국의 1인당 GDP는 2009년 이후 6년 만에 처음으로 줄어들 가능성이 있다. 
 
LG경제연구원은 올해 한국의 1인당 GDP가 2만7천600달러에 머물러 작년(2만8천100달러)에 비해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다. 올해 실질 경제성장률 2.6%와 원/달러 평균환율 1천109원, GDP디플레이터 증가율 1.5% 등을 가정한 것이다.
 
LG경제연구원의 이근태 수석연구위원은 "한국의 잠재성장력이 한 단계 떨어져 있기 때문에 구조개혁이 필요하다"면서 "내수시장에서 새로운 성장동력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대경제연구원의 이용화 연구위원은 "올해 초만해도 3만달러를 달성할 것으로 예상됐었다"면서 "그러나 투자도 그렇고 전반적으로 성장동력 자체가 떨어졌다"고 분석했다.
 
이 연구위원은 "경제는 심리인데 세월호,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때문에 소비심리가 위축됐다"면서 "하반기에 추경이 얼마나 잘 활용될지가 관건"이라고 진단했다.
 
1인당 GDP 계산은 복잡하지 않다.  
 
먼저 실질 GDP 증가율과 종합물가지수인 GDP 디플레이터 상승률을 합한 명목(경상) 성장률을 적용해 올해 명목 GDP를 계산한다. 이 명목 GDP를 올해 추계인구로 나눈 뒤 평균 원/달러 환율을 적용해 달러화로 환산하면 달러기준 1인당 GDP가 산출된다.
 
한국의 1인당 GDP는 지난 2008년 2만3천102 달러로 전년에 비해 줄었다. 이어 2009년에도 1만8천337달러로 감소했다. 글로벌 금융위기로 1인당 GDP가 2년 연속 줄어든 것이다.
 
한국의 지난해 1인당 GDP는 2만8천101 달러였으며 올해나 내년에는 3만 달러에 도달할 것이라는 기대가 있었다.  
 
그러나 중국을 중심으로 한 글로벌 경기둔화가 지속되고 있는데다 하반기 미국의 금리인상 가능성으로 달러강세가 진행되면서 3만 달러 도달은 사실상 어렵게 됐다.
 
한국은행은 이미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3.1%에서 2.8%로 낮추고 올해 소비자물가상승률 전망치를 0.9%로 유지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원/달러 평균환율은 1분기 1천100.3원, 2분기 1천97.4원(추정)으로 상반기 평균환율만 1천99원으로 지난해 평균환율 1천53원보다 이미 4.3%나 올랐다.
 
지난 24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달러당 1천168원으로 종가 기준으로 3년 1개월 만에 최고치로 올랐다. 
 
해외 투자은행들이 제시한 4분기 원/달러 환율 전망치 평균은 1천142원으로 2분기 평균치보다 40원 이상 높다.  
 
환율이 오르면은 달러기준 1인당 GDP는 줄어든다.
 
올해 한국의 경제성장 전망도 밝지 않다. 
 
지난 1분기와 2분기 경제성장률은 전기대비 각각 0.8%, 0.3%에 머물렀다. 하반기에도 선진국 경기 부진 등의 영향으로 한국경제가 적지 않은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는 분석이 많다.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