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경제
금값 폭락에 "쌀 때 사자"…은행권 금 상품 판매 급증전문가들 "추가 하락 위험…투자에 신중한 접근 필요"
제민일보
입력 2015-07-30 (목) 10:17:54 | 승인 2015-07-30 (목) 10:18:20 | 최종수정 2015-07-30 (목) 10:18:15
   
 
  ▲ 최근 금값이 급락하면서 금을 사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일반영업점이 아닌 PB센터를 기준으로 했을 때는 올해 7월 14억원어치가 판매돼 작년 동기(7억원)보다 100% 증가했다.  
 
최근 금값이 급락하면서 금을 사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금 가격 변화에 따라 수익률이 결정되는 골드뱅킹과 순금으로 이뤄진 골드바 같은 실물이 동시에 인기를 끌고 있다. 
 
골드뱅킹은 은행의 금 계좌에 돈을 넣어 두면 국제시세에 맞게 금 무게로 환산해 적립하는 상품이다. 
 
30일 우리은행[000030]에 따르면 지난 1월 145억원에 불과했던 골드뱅킹 잔액이 7월24일 210억원으로 44.8%(65억원) 증가했다.  
 
특히 잠시 상승세를 타다가 금값이 떨어지기 시작한 5월 중순 이후 잔액이 크게 늘고 있다.
 
6월에만 월 증가액 규모로는 올해 최대인 14억원이 순증했다.
 
금값이 급락한 7월에는 24일까지 16억원이 늘어 6월 상승폭을 가뿐하게 넘었다. 우리은행은 이달에만 20억원 넘게 순증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골드뱅킹 규모가 국내 최대인 신한은행도 잔액이 느는 추세다.
 
올 1월 4천411억원이던 골드뱅킹 잔액은 2월 4천296억원으로 줄었다가 6월말 4천455억원으로 늘었다. 지난 1월 수준을 회복한 것은 물론 저점(2월) 대비 3.7%(159억원) 증가한 것이다.  
 
금값이 폭락한 7월에는 지난달보다 골드뱅킹 잔액이 더 많이 늘어날 것으로 신한은행은 예상하고 잇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지난 20일 국제 금 가격 급락 이후 골드뱅킹 일일 계좌거래량이 금 가격 급락 이전보다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며 "고객들 문의도 꾸준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골드바 판매량도 늘고 있다.  
 
지난 5월 30억원 수준이던 국민은행의 골드바 판매량은 6월 58억으로 93.9% 급증했다.
 
일반영업점이 아닌 PB센터를 기준으로 했을 때는 올해 7월 14억원어치가 판매돼 작년 동기(7억원)보다 100% 증가했다. 
 
이처럼 금값 하락으로 "쌀 때 사두자"는 심리가 금테크를 부추기고 있지만 전문가들은 투자에 신중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금의 대체 자산인 달러의 강세가 예상되기 때문이다.
 
국민은행 김현식 강남스타 PB팀장은 "최근 지지선이었던 온스당 1천260달러가 무너진 후 금 가격이 급락하고 있다"며 "고점 대비해 절반 가격 수준이어서 싼 김에 금을 사려고 하는데 다소 위험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미국이 금리 인상을 앞두고 있어 금값이 추가로 하락할 수 있다"며 "지금이 저가매수 기회일 수 있지만 손실을 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만큼 좀 더 보수적으로 '금테크'에 접근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신한은행 조성만 자산관리솔루션부 팀장도 "생산원가 수준까지 금값이 떨어졌지만 미국 금리 인상 이후에 금을 사도 늦지 않다"며 "다만 지금도 저점이어서 일정액을 매수한 후 금리 인상 후 추가매수하는 방법이 대안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2011년 온스당 2천 달러를 눈앞에 뒀던 국제 금값은 40% 넘게 폭락해 최근 5년 만에 최저치로 밀렸다. 
 
골드만삭스는 최근 국제 금값이 온스당 1천 달러를 밑돌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금값이 1천 달러 아래로 떨어지면 2009년 이후 첫 기록이 된다.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