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정치
미 국무부 "일본군 위안부는 끔찍하고 흉악한 인권침해"정부 관계자 "아베 70주년 성명에서 진일보한 얘기 기대"
제민일보
입력 2015-07-31 (금) 09:05:09 | 승인 2015-07-31 (금) 09:06:10 | 최종수정 2015-07-31 (금) 09:05:22
   
 
  ▲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지난 28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의 레이번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국 하원의 일본군위안부 결의안 채택 8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발언하던 도중 눈물을 흘리고 있다.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제국주의 일본이 군위안부를 강제 동원한 행위가 "끔찍하고 흉악한 인권침해"(terrible, egregious violation of human rights)라고 미국 국무부가 재확인했다.
 
국무부는 30일(현지시간) 일본 집권 자민당 내에서 '여성을 민간업자가 모집해' 등의 표현을 쓰며 군위안부 강제 연행이 없었다는 취지의 제안서가 마련된 데 대한 연합뉴스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특히 국무부는 군위안부를 "제2차 세계대전 도중 일본군에 의한 성적(性的) 목적의 여성 인신매매"라고 규정하며 "이는 미국 정부가 여러 번 언급한 내용"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28일 일본 언론들은 자민당에서 구성된 한 위원회에서 일본군 위안부 강제 연행을 인정한 고노 요헤이 전 관방장관의 발언에 문제가 있다는 뜻을 담은 문서를 마련했다고 보도했다. 
 
이 문서에는 '고노담화가 강제 연행을 확인할 수 없다는 인식을 토대로 작성됐다'거나 ''위안부 문제에 관해 사실과 다른 내용이 알려진 것이 일본의 명예를 크게 손상했다'는 등의 내용도 담겼다. 
 
미 국무부는 "미국 정부는 일본에 지속적으로 이(군위안부) 문제를 비롯한 다른 과거사 문제를 이웃(국가)과의 더 강한 관계를 만드는 데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접근하도록 권장해 왔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정부의 한 고위관계자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다음 달에 낼 것으로 예상되는 2차대전 종전 70주년 기념 성명에서 "조금이라도 진일보한 얘기를 들어야 하지 않겠느냐는 기대가 있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지난 4월 미국을 방문해 의회에서 상·하원 합동연설을 했지만, 군위안부 강제동원을 사과하지는 않았고, 이에 미 의회는 실망스럽다는 입장을 보였다.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