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사회
캘리포니아 산불로 1만2천명 대피령
제민일보
입력 2015-08-03 (월) 12:47:23 | 승인 2015-08-03 (월) 12:48:17 | 최종수정 2015-08-03 (월) 12:47:34
   
 
     
 
미국 캘리포니아 북부에서 산불이 나 주민 약 1만2천 명에 대해 대피령이 내려졌다고 캘리포니아 주 산림소방국이 2일(현지시간) 밝혔다.
 
'로키 화재'라는 이름이 붙은 이 불은 지난달 29일 오후 샌프란시스코에서 북쪽으로 200여 km 떨어진 레이크 카운티에서 발생했으며, 이달 2일 정오까지 주택 24채와 다른 건물 26채를 태웠다.
 
소방당국은 소방관 1천900여 명, 헬리콥터 19대, 산불진화용 항공기 4대를 동원해 불길을 잡으려고 노력하고 있으나, 진화율은 5%에 불과하다. 이 불이 태운 면적은 약 190㎢다.
 
 
집을 떠난 이재민들은 근처 고등학교 등에 임시로 수용됐다.
 
캘리포니아 주 전체로 보면 2일 기준으로 20여 개의 산불이 아직 진화되지 않고 있으며, 이 중 대부분은 주 북부에 있다.  
 
현재 캘리포니아 주 산불 진압에 투입된 경찰관은 9천여 명이다.
 
이에 앞서 지난달 30일에는 캘리포니아 북부에서 산불을 끄던 소방관 한 명이 바람의 방향이 갑자기 바뀌는 바람에 불길에 갇혀 숨지기도 했다.
 
이처럼 산불이 심해지자 제리 브라운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1일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화재 진압을 위한 긴급 자원 동원을 지시했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