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지역뉴스 종합
해녀연구 언론인 강대원 옹 별세
김경필 기자
입력 2015-08-09 (일) 11:39:26 | 승인 2015-08-09 (일) 11:41:54 | 최종수정 2015-08-09 (일) 15:47:56
   
 
     
 

제주해녀 연구에 헌신한 언론인 강대원 옹이 8일 새벽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3세.

고인은 제주시 구좌읍 하도리 출신으로 동국대 법정대를 졸업, 동아일보 기자를 지냈다. 또 서울신문학원 부원장, 제주도지방노동위원회 상임위원, 제주대 강사, 해녀박물관 자문위원, 서울제주도민회 원로자문위원, 제주청년회의소 3대 회장 등을 역임했다.

제주해녀연구 '1세대'로 활동한 고인은 해녀연구(1970), 제주도해녀(1973), 제주잠수권익투쟁사(2001)와  구좌읍지(1979) 등의 저서를 남겼다. 

유족으로는 미망인 송숙자씨와 2남 4녀를 두고 있고, 원희룡 제주도지사의 장인이기도 하다.

빈소는 제주시 부민장례식장 2층이며, 발인 11일 오전 7시로 구좌읍 하도리 선영에 안장될 예정이다.

 

김경필 기자  kkp2032@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