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골프
태극낭자 LPGA 개인타이틀 독식하나전반기 20개 중 12개 우승
박인비 4개 부문에서 선두
신인왕 김세영·김효주 각축
김대생 기자
입력 2015-08-11 (화) 18:20:34 | 승인 2015-08-11 (화) 18:43:51 | 최종수정 2015-08-11 (화) 20:01:57
태극낭자들이 올 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개인타이틀을 독식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LPGA투어가 14일 (이하 한국시간) 미국 오리건주 포틀랜드에서 펼쳐지는 '캄비아 포틀랜드 클래식'을 시작으로 하반기 일정에 들어간다. 올 시즌 31개 가운데 상반기 20개 대회가 치러졌으며 11개의 대회가 남았다. 

이에 따라 전반기 20개 대회에서 태극낭자가 12개 대회를 휩쓴 가운데 개인 타이틀 대부분 한국 선수들이 차지할 전망이다. 
 
LPGA 투어에서 시상하는 개인 타이틀은 최우수선수(MVP) 격인 올해의 선수상을 비롯해 평균타수 1위(베어 트로피), 신인왕 등이다. 여기에 상금왕, 다승왕, 세계랭킹 1위 등도 주요 타이틀로 꼽힌다. 
 
이런 가운데 11일 현재 개인 타이틀 1위는 모두 한국 선수가 독식하고 있다. 
 
'골프 여제' 박인비(27·KB금융)가 상금과 다승, 올해의 선수와 평균 타수 1위에 올라 있다.

박인비는 219만6982달러를 상금을 기록하며 '제주의 딸' 뉴질랜드교포 리디아 고(18, 136만1194달러) 보다 크게 앞서 있다. 올해의 선수 포인트 경쟁에서도 박인비는 235점을 기록하며 리디아 고(134점) 보다 100점 이상 앞서 있다. 

특히 4승을 챙긴 박인비가 리디아 고, 김세영(22·미래에셋), 최나연(28·SK텔레콤, 이상 2승) 등의 견제를 받고 있지만 후반기 대회에서 1승만 추가하면 다승왕이 굳어질 전망이다. 

다만 평균타수에서 박인비는 69.391타로 리디아 고(69.639타)에 근소하게 앞선 1위를 달리고 있어 막판까지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이와 함께 올해의 신인상(신인왕)은 태극낭자끼리 각축을 벌이고 있어 한국선수 몫이 될 전망이다. 김세영이 신인상 포인트 976점으로 김효주(947점)를 따돌리고 1위에 올라 있다. 신인상 포인트는 우승 30점, 준우승 12점, 3위 9점을 준다. 김대생 기자

김대생 기자  bin0822@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